요즘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그해 우리는’ 촬영지에 다녀 왔습니다.

드라마를 보는데, 오~~ 저기 어디지? 라는 생각이 들게 된 곳인데요. 겨울이라 드라마 속의 풍경과는 좀 다르네요. 역시나 프레임의 시각과 그냥 50mm의 시각과는 차이가 있나 봅니다.

수목원으로 들어 가는 길과 나오는 길이 분리되어 있는데, 구경하고 나오면서 보니, 출구로 들어 갔네요. 조심하세요.^^;;

진입로는 비포장도로이고 들어 가면서 삼나무가 반겨주네요. 커다란 삼나무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보면 단층건물의 원색이 반겨주는데, 모구 닫혀 있어서 뭔지 모르겠어요. 추측컨데, 예식 음식을하는 식당과 카페 같습니다.

촬영장은 건물을 뒤로 하고 잔디밭을 걸어 올라가면 됩니다.

5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작은 저수지 건너에 집이 보이는데, 계단에 접근금지라고 되어 있어 건물을 지은 4명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드라마의 감성을 잠시 지워버리네요.^^

넓은 공터가 보이는데, 여기는 야외결혼식장이더라구요. 삼남 길도 있구요.

산책로를 따라 위로 올라 가 봅니다. 눈이 와서 작게나마 뽀드득 눈 밟는 소리가 들립니다.^^

쬐끔 걸어 올라 가면 공룡이 반겨줍니다.

여기를 기점으로 산책로랑 등산로가 나뉘는데요, 산책로를 바라다 보면 벌목된 나무들이 길을 막고 있습니다.

등산로쪽은 임도로 오르막 경사가 있습니다.

산책로를 따라 올라 가면 정자가 하나 나오는데 대부분 여기까지 갔다 돌아 옵니다.

다시 등산로를 따라 오르면 벌목으로 만둥산이 된 모습이 보이는데요, 산판길을 따라 올라서면 삼나무길을 잘 볼 수 있습니다.

포장도로를 따라 올라가면 산꼭대기까지 갈 것 같은데, 요기까지만 가고 다시 주차장으로 내려 왔습니다. 화장실응 주차장에만 한 개 보였는데, 이동식치고는 깨끗핬습니다.

요렇게 짧은 산책을 마쳤습니다.

아직 1년이 채 되지 않은 골린이입니다.
처음 시작하면서 사용한 테일러메이드 R15 드라이버가 질리기도하고 카본이 들어간 드라이버가 가지고 싶다는 바램이 부글부글 끓어 올라서 제 용돈에서 감당 가능한 드라이버를 찾아 보았습니다.

캘러웨이와 테일러메이드에만 눈이 가서 다른 브랜드는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쭈욱보는데, 2019쯤 생산된 테일러메이드 M6드라이버가 제 마음에 그냥 꽂치더라구요.

그래서 구매했습니다. 샤프트 sr에 10.5도입니다.

그립을 잡고 좌우로 흔들어 보니 같은 sr 샤프트인데 사용하던 r15 드라이버보다 더 휘청휘청하네요.

헤드의 로프트 각을 -2도로 해보니 좀 단단해졌습니다.

스크린에서 사용하다 r15의 샤프로 바꾸었더니 단단하네요.

R15와 한 장 찍어보았습니다.


지난 기록을 보니,

드라이버 구질이 대부분 드로우 구질이고 마지막이 훅 구질이었습니다. 비거리는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줄어드네요.

대부분의 구질

바로 직전 드라이버샷

그리고 M6드라이버 처음 사용한 낭의 드라이버샷입니다.
구질이 스트레이트가 나왔네요. 비거리도 쬐끔 늘었구요.

M6를 사용하면 비거리도 많이 늘줄 알았는데, 별 변화가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는 r15로 마음것 휘둘렀을 때가 훨씬 멀리 나갔습니다. 하지만 M6드라이버를 휘둘러 보니 슬라이스 OB가 나질 않네요. 페어웨이안착률도 높아졌구요.

트위스트 페이스 기술이 공을 똑바로 가게 잡아준다는데, 그것때문인 것 같습니다.

공이 똑바로 날아가니 드라이버샷의 부담이 없어 좋네요. 비거리는 자세수정을 하고 코어 운동을 통해 도전해 봐야할 것 같습니다.

테일러메이드 홈페이지에 올려진 설명입니다.

초보인 저에게는 안성맞춤인 것 같습니다. 참고하세요.^^

민락동에서 자녁을 먹어야 할 시간이라 한 번 들어가 봤습니다. 손님들이 꾸준히 들어 오고 나가시네요.


광안대교가 창문 좌측으로 보여 멋진 풍경은 아니지만 민락동 해안선이 잘 보이네요.


일반 샤브샤브 집과 별반 차이는 없습니다. 2층에 놀이방이 있고 개인 샤브냄비가 있어서 혼자 먹고 싶은 것 넣어서 먹으면 된다라는게 특징인 것 같습니다.


매뉴는 사진과 같고 저는 그냥 부채살 사브샤브를 시켰습니다.

음식재료들 사진입니다. 순대랑 일반 밥, 볶음밥이 있네요.


그리고 주문한 부채살 2인분입니다.


서브샤브 좋아하시면 한 번 참고해 보세요. 외지인에게 민락동은 회 먹으러 가는 곳이지만 저처럼 회 별로인 사람은 관찮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

tms 모듈은 전면 라이트와 주간 주행등(링), 코너링라이트, 깜빡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제가 아는 수준에서는 이렇습니다.

tms 모듈이 고장이 나면, 라이트가 안들어 오고, 깜빡이가 안되고 계기판에서 빠르게 깜빡이다 꺼집니다. 물론 주간 주행등도 안들어 오고요. 이러면 교체를 해야되는데, 정품은 60여만원이여서 자연스럽게 oe제품을 찾게 됩니다. 알리익스프래스에서 3~6만원이면 구매 가능하니까요.

교체는 장비만 있다면 쉽습니다.

좌측tms모듈을 교환하려면, 핸들을 좌측으로 최대한 돌립니다. 그리고 작업을 하면 되는데요, 전원이 차단될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그냥 빼고 꼽았더니 깜빡이에 잠시 불들어 오더라구요. 잘못되면 고장 나겠죠.^^;;


그런 다음 바뀌 안쪽 라이트쪽을 보면 커버가 보이고 위에 십자나사가 보입니다. 그걸 풉니다.

그런 후에 커버를 밑으로내려 놓습니다. 그러면 안에 모듈이 보이는데요, 라이트도 이곳을 통해 교환합니다.

사진 우측 위쪽의 동그란 뚜껑을 열면 제논라이트가 보입니다. 지금은 tms 모듈을 교환하여야 하니 아래쪽에 길다란 모서리가 둥근 네모 모양 부품이 tms모듈입니다. 장비가 중요합니다. 저는 ㄱ자로 꺽인 별린치가 없어서 안쪽 볼트 푸는데 고생을 좀 했습니다. 톡스볼트 크기는 t20이네요.


아래 사진은 나사를 푼 사진입니다.


아래 사진처럼 모듈을 빼주고 새 모듈도 플라스틱 덮개가 위로 가게 꼽아주면 됩니다.

조립의 분해의 역순으로 하시면 됩니다.

꼭 전원이 차단된 후에 해야 됩니다. 창문을 통해 차 안을 들여다 보면, 몇 분이 흐른 뒤에, 비상깜빡이 등, 브레이크 레버 등이 들어 왔다 꺼집니다. 양쪽 다 이렇게 작업하면 될 것 같습니다.

  1. 주누지화니 2022.01.10 11:03 신고

    저랑 같은 차량 운행중이시네요.
    첨부터 상세한 내용들 많이 도움이 되엇습니다. 저도 자가 정비하는 입장으로 자세한 설명을 해주셔서 너무 큰 도움이 됩니다.
    5gt를 가지고와서 제가 격었던 일들을 똑같이 격으신거 같네요.ㅎㅎ
    윈도우, 엔진미미 ㅎㅎ 저는 FRM 사망도했어요..ㅎ 얼마전에 오일하우징 누유로 가스켓 교체.ㅎㅎ
    저도 국산차라면 겁나지 않지만.. BM은 부품수급, 사악한 부품비로 겁은 나지만..ㅎㅎ 만질수록 재미있는 차라고 생각됩니다.
    좋은글 감사드리며, 구독 신청드려요~^^

기존 제논라이트의 tms드라이브모듈을 어댑티브 라이트에 꼽으니, 기본적으로 라이트, 깜빡이 작동은 이상없지만 라이트가 움직이지는 않았습니다.

검색을 해보니 어댑티브제논 라이트용 tms 드라이브 모듈이 있네요. 그래서 알리에서 구매했습니다. 그것이 오늘 도착을 했습니다.

아래쪽이 알리에서 구매한 tms, 위가 정품 제논 tms모듈

그냥 제논라이트 tms모듈 품번은 7304593

어댑티브 제논라이트에 들어 있던 tms모듈 품번은 7269494입니다.

ista+에서 기존 tms모듈로도 어댑티브제논라이트 초기화하고 사용하는데는 이상없습니다. 단 라이트가 움직이질 않습니다. 라이트 움직이게 하려면 바꿔야 합니다.

불량품이 많다고 정품을 사용하라고 하는 글들이 많은데, 중고정품이 세 배정도 비싸서 그냥 중국산 구매핬습니다.

총 구매비용은 한 쌍 79.86달러 들었습니다. 배송기간은 11일 걸렸습니다.

주차장으로 가지고 내려 가서 장착을 했습니다. 앞바퀴를 밖으로 최대로 돌리고 잔원이 차단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교환을 했습니다. 구부러진 별렌치가 없어서 안쪽 볼트 푸는게 어려웠는데요. 가늘고 긴 손가락을 가지신 분이 유리합니다.


교환 후 사동을 켜고 라이트를 켰는데, 아무 변화가 없네요. 그래서 ista+를 연결하고 차량점검을 하니 tms 모듈을 초기화 하라고 하네요. 그래서 초기화했습니다. 초기화하는 과정에서 좌측 라이트가 움직이는게 보이네요. 그런데 우측 라이트는 움직이지 않습니다.


그렇게 장착을 마친 후에 도로를 달리는데, 기존 라이트 움직일 때랑 별 차이가 없습니다. 그런데, 어두운 구불어진 도로에서 커브길쪽을 비추는 걸 보고서야 핸들이 움직이는 방향으로 좌측 라이트가 움직인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측 라이트는 좀 더 살펴 봐야겠습니다. 어여 코너링라이트 배선을 깔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겠습니다.

그래도 많이 진전했네요.^^

라고 뜰 때 해결 방법 한가지를 올려 봅니다.

차량에서 노트북으로 차에 연결해서 쓰는 ista+를 가지고 있는데요, 집에서 데스크탑에도 깔아 보려고 시도를 했습니다.

그런데, 잘 깔았다고 생각했는데,

isra+ 프로그램은 열리는데, 차량 각 부분의 설명을 보려고 클릭하면,

The selected document is without content.

이 문구가 나오고 내용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게 아니겠급니까! 그래서 시간 날 때마다 무엇이 문제인지 알아 보았는데요, 파일이 제 위치에 있지 않더라구요.

저의 경우에는,

SQLiteDBs폴더 안에 파일을 놓아야 하는데, 아래 이미지처럼 안에 폴더가 하나 더 있고 그 안에 영어 파일이 들어 있더라구요. 폴더 속의 파일을 잘라내서 SQ폴더에 넣었더니 내용이 잘 나오네요.


깔 때 차근차근 정확하게 까는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지난 글에서 라이트 장착기를 올렸습니다. 그 때까지만해도 금방 작동시킬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

풍문에 제논 어댑티브는 라이트통만 바꾸면 된다는 글을 본 것같아 단자 확인도 하지 않고 장착을 했습니다.

일단, 차량전원을 넣어보니 아무 반응은 없고 라이트도 들어오고 깜빡이, 주간 주행들도 잘 됩니다. 그리고 원초적인 하이빔도 잘 들어 오구요.

그래서 일단, e-sys에서 ecu, frm, fla, icm등을 생각없이 처기화했습니다.

근데, 그게 아니라 VO코딩으로 5ap와 8s4를 지우고 524를 넣어야 하더라구요.

그랬더니 에러코드가 쭈욱 뜹니다.

그런데, 도움을 받아 ista+를 이용해 인식을 시켜줘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했습니다.

어댑티브 인식했다고 나오네요. 하지만 핸들 돌린다고 라이트가 따라 움직이지가 않네요. 아마도 tms가 원인일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내일 블랙프라이데이 시작하면 6만원 정도에 중국산 살 수 있더라구요.

오토라이트를 켜고 주행을 해 보니 이제 아래 경고등만 남았습니다.

요걸 영어로 바꿔보니

요렇게 나옵니다. 찾아보니 h7라이트를 갈면 된다고 해서 열어 보았습니다.

나사를 풀러야 코너링라이트 째낼 수 있습니다. 빼다가 나사를 딸어뜨렸는데, 못 찾았습니다. 이상없이 장착이 잘되어 있더라구요. 필라멘트도 정상이구요.

그래서 좀 생각하다가, 전원 공급이 안되는 것 같다는 생각에 이르러 단자 부분을 보니 전선이 8개가 보이네요,


기존의 제논라이트 단자는 7개인데 말입니다.

아 7시간 걸려 교환한 작업이 헛수고가 되었습니다.

에고 전선도면을 전혀 볼 줄 몰라서 큰 일입니다. 일단 공부 좀 하고 준비를 해서 단지 뜯어서 해야겠습니다.

초기형 5gt에 달려있던 제논라이트통을 어댑티브 제논 라이트 통으로 교체 했습니다.

교체 후 제대로 작동을 한다면 핸들을 따라 라이트가 움직이고 일정 속도 구간 별로 라이트 비추는 방향이 달라지며 경사도에 따라 라이트 조사각 높이가 바뀝니다. 그리고 핸들을 돌리면 코너링 라이트가 켜지구요,


하지만

제 차량에는 카파스가 달려 있지 않기에 마주오거나 앞에 차가 가도 라이트 비추는 모양이 변하지 않겠지만 그냥 해보고 싶었습니다. 요거 교체 후 카파스도 하려고 합니다.

초보라 총 소요시간은 7시간이 걸렸습니다.

처음엔 정보를 얻을 곳이 없어서 망설였는데요, 그냥 제 차 라이트에 달려 있는 부석품 그대로 바꿔 달면 되더라구요, realoem사이트를 보니 어댑티브제논이나 일반 제논이나 같은 모둘을 사용하더라구요.

방법은 엔진룸 좌우츨 플라스틱커버, 라이트 상단 커버 분리한 후에


범퍼 내리고 라이트 볼트 4개 풀르면 됩니다.


그런 후 라이트에 붙어 있는 부속품을 그대로 제논 라이트통에 옮겨 주면 됩니다.


범퍼를 내리지 않고 해보려고 했는데, 라이트 아래 안쪽 볼트를 풀기가 어려워서 다 분리하고 전선들의 힘으로 매달려 있게 한 후 작업했습니다.


작업하면서 아려웠던 점은

범퍼 내리고 올리는건데요, 휀더와 닿는 부분의 볼트 두개를 풀고 조이는거였습니다. 푸는 것도 조아는 것도 힘겨웠습니다. 장비가 좋아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범퍼를 내릴려면 그릴 안쪽의 핀을 뽑아야 합니다. 안쪽에 있는 핀을 뽑아야 범퍼를 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라이트 아래 안쪽에 있는 볼트 풀기와 조이기가 어려웠습니다.

마지막으로 제논하이트 고정 브라켓 빼는걸 잘 몰라 부러뜨렸습니다. 그냥 눌러 밀면 되는 것을 말입니다.

그 외에는 그냥 볼트만 풀줄 알면 됩니다. 센서, 카메라 커넥터 분리했다면 아마 1시간은 더 걸렸을 것 같습니다. 다행히 결합 후에 잘 작동하네요.


범퍼를 장착하기 전에 커보니 라이트 불 들어는 것은 변함이 없지만 잘 들어 오네요. 혹시 계획있으신 분은 확 바꾸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음엔 코딩하면 되는지, 아니면 다른 모듈이나 배선을 추가하고 교환해야 하는지 알아 보겠습니다.

안쪽이 코너링라이트라고 합니다. 핸들 돌리면 들어 온다고 하네요. 하지만 아직 작동하지 않습니다.

일단 코딩으로 안되면 아마 배선이나 제어머듈을 바꿔야할건데, 먼저 코딩을 해 보겠습니다.^^

일단 제 차에는 풀업션 칼럼과 진동모터가 들어 있는 핸들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