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encar에 랜드로버 프리랜더가 보이길래 구경 갔다 왔습니다. 사진 찍어도 되냐는 질문에 찍으라고 해서 찍었어요. 렉스턴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차량을 보고 있는데요. 보면 볼 수록 중고차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그래서 점점 포기모드로 가고 있습니다. 기냥 탈 때까지 타다가 다시 차량을 구매할 때 그 때 중고로 구매할까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차량을 보면 볼 수록 차종이 점점 좁혀지고 있어요. 처음엔 SUV인 X5만을 고집했는데, 점점 승용차에 눈이 가더라구요. 여전히 BMW는 타보고 싶어서 차를 계속 보다 보니 처음엔 E46을 타보자에서 2010년형은 타야겠다는 결심이 서게 되네요. 그러니 비용도 점점 올라 가고 있구요. 그래서 현재 구형 528i와 신형 520D를 보고 있구요, 랜드로버는 어떨까 하는 생각이 번뜩 들어 구경 한 번 해 보고자 달려 갔습니다.


프리랜더를 겉에서 보았을 때는 괜찮네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운전석 문을 여는 순간 에고 얘도 나처럼 나이를 먹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운전석시트의 옆면이 찢어져 있구요, 콘솔 플라스틱에는 기스가 엄청 많네요. 그리고 세월이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중고차 중에서 새차를 찾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눈 높이를 낮출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가죽시트랑 손이 많이 가는 곳 빼고는 깨끗한 편에 속했습니다. 하체 오일 누유도 없었구요, 볼트에는 녹이 보이지만 전반적으로 깨끗했습니다. 하지만 렉스턴보다 작은 차체가 마음에 걸렸구요, 의자에 앉아 보니 렉스턴 의자도 작은데 더 작다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뒷좌석이 앞좌석보다 더 높아서 전방시계가 더 좋다고 말하고 있는데요, 제가 느낀 것은 높아서 불편했어요. 이제 나이가 먹긴 먹었나 봅니다. 노사장이 랜드로버 극찬을 한 영상을 보고 달려 갔던건데요, 시동을 켜는 순간 마음 접었어요. 진동이 심했고 소음이 꽤 들어 옵니다. 렉스턴보다 훨씬 시끄럽게 느껴졌습니다. 운행은 해 보질 않아서 모르겠어요. 트렁크도 생각보다 작아서 1년에 두 번 정도 일주일 이상을 떠 돌아 다니는 우리에게는 맞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다른 차들을 둘러 보고 왔어요. 다시 E46을 알아 봐야 할 것 같아요. 아마 차를 사지 못할 것 같다에 한 표를 걸게됩니다.~~~~


사족이 길었습니다. 사진 보시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하체는 정말 짱짱맨입니다. 90cm 하천을 도하할 수 있다니 모든 것이 방수처리 되어 있겠죠. 대단합니다. 단 급류에 들어 가면 안되겠죠. 정말 단단함과 보호커버가 잘 되어 있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렁크 부분입니다. 자동이에요. 두 번째 사진의 차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닫힙니다. 그리고 아래도 네번째 사진의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열립니다.  넓직한데요. 위에 커버제거를 어찌해야하는지는 모르겠어요. 트렁크 우측에 좌석 그림이 있는데 폴딩되는 그림을 보고 상상해 보면 뒷자리를 폴딩시키면 위의 스크린이 접힌 의자 위로 덮히는 구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며 어마어마한 공간이 나올 것 같아요. 요건 제 상상이에요.^^ 트렁크 열리고 닫히는 것은 BMW X5와 동일하네요. 그리고 바닥 아래에는 타이어가 들어 있는데요. 약간은 실망이에요. 템포러리타이어가 들어 가 있습니다. 온로드에서 임시로 필요로 하는 것을 오프로드의 제왕 몸에 장착하라고 하니 조금은 안 맞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뒷 자리도 가죽의 향연입니다. 그리고 가장 큰 특징은 뒷 좌석에 사람이 앉아 있는 상태에서 한 사람이 지나 갈 정도로 넓은 레그룸입니다. 그리고 바닥을 보면 신발 벗고 타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시트를 만져보니 참 부드럽고 말랑말항했습니다. 모양은 사젱서 파는 버켓시트를 단단히 눌러 놓은 모습이었구요, 앉아 보니 착석감이 딱 들어 맞지는 않았지만 좋았습니다. 렉스턴은 조금만 앉아 있어도 엉덩이를 꿈지락 꿈지락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데 이 시트는 어떨찌 운행해 보고 싶었네요. 렉스턴 8대를 살 수 있는 차량 비교하면 않되지만 우리 렉돌이 시트 좀 어떻게 해 주면 안될까요? ㅎㅎㅎㅎ, "돈 쓰면 되지롱~~"이라는 말이 날라 오는 듯 합니다.

자세히 보면 상당히 정성스럽게 만들었다는 느낌이 들고 명품이다 라는 생각이 저절로 듭니다. 하지만 팔걸이 같은 경우는 변경이 필요할 듯 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좀 빈약해 보입니다. 그리고 기어봉이 없는 것이 특징이에요. 콘솔 앞에 동그라미가 있고 그 앞에 P R N D S라고 쓰여있는 걸 보면 동그라민을 돌리는 건데 그 생김새를 보면 돌리기는 그렇고 버튼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아시는 분 답변 부탁드립니다. 그 뒤로는 운전 환경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버튼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의자 바깥쪽에는 시트를 조절하는 버튼이 자리 잡고 있는데 다른 레인지로버보다 훨씬 고급스러운 버튼이 특징입니다. 콘솔하단은 냉장고가 아닐까요? 그렇게 생겼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으로 들어 오면 우선 베이지계열의 센터페시아가 눈에 띱니다.  핸들도 수공으로 가죽을 덧댄듯 하구요, 절제된 화려함 머구마구 풍깁니다. 복잡하지 않고 네모의 각진 부분들과 동그라미가 어느 한 부분 튀지 않고 있을 곳에 자리를 잘 잡고 있습니다. 단순 명료한 것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대 만족입니다. 그리고 버튼에 그려져 있는 아이콘들도 매우 직관적이라 보면 무슨 기능을 위한 버튼인지를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되어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이 많아서 여러 파트로 나누었습니다. 한 번 보시죠.^^

첫 인상은 거대하다입니다. 외관에서도 고급스러움이 묻어 납니다. 가격이 2억하구도 5백만원이니 보고 있는 건만으로 좋았습니다. 한 편으로는 평생 타 보지 못할 차이기에 욕심도 안 생기더라구요. 가진 것 다 포기해도 가질 수 없는 차, 에고고.

오프로드의 강자지만 실제 구매자들은 오프로드를 할 수는 없을 듯 합니다. 우리 통념상 이걸 끌고 오프로드를 한다면 "아고~~ 아꿉다 할기야" 이런 말이 나오지 않을까요. 그리고 엔진이 5,000cc이니 2000cc 타는 저는 범접조차 할 수 없겠네요.

외관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곳은 헤드라이트 부분입니다. 프로젝터타입인데 자세히 보시면 오래된 명품렌즈처럼 생겼어요. 그리고 옆 쪽에 수직으로 그어진 선을 보면 상어 아가미가 연상됩니다. 이 부분이 참 멋진 것같아요. 후미등도 LED를 사용했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