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지인이 2002년식 싼타페를 중고로 사서 10여년을 끌다가 나이 더 먹기 전에 한 번 타보고 싶다고 해서 벤츠를 사셨습니다. 물론 사기만 했지 타지는 못합니다. 형수님이 타시고 그 형수님이 타시던 소를 끌고 다니시네요.

총 구입비용은 5,700만원이 들어 갔다고 합니다. E시리즈를 사려고 했지만 지출이 1,000만원이나 더 나가야 해서 참았다고 합니다.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에요. 5천과 6천은 별 차이 없어 보이는데 말입니다. 하지만 한 달에 100만원씩 갚아도 열 달이나 걸리는 많은 돈이긴 합니다.


여튼 그래서 뒷자리 타 봤습니다. 주차된 차에 4명이 뒷 자리에 탔는데요, 앞뒤로 겹쳐 타니 다 앉을 수 있네요. 놀라운 건 BMW 520D 뒷자리보다 넓습니다. 사이즈는 520D가 더 큰 것 같은데 말입니다. 4명이 타기엔 좁지는 않은 것 같아요.


달리는데, 어라 이거 디젤 맞어할 정도로 조용합니다. 누군가가 자신의 SM5보다는 시끄럽다고 하는게 그냥 웃어 넘겼습니다. 노면 소음이 약간 올라 올 뿐 엔진소리인지 노면 소음인지는 분간이 안가고 조용합니다. 놀랐습니다.


마구 달리지는 않았구요, 요철 지날 때도 아직 새차라 그런지 단단하게 잡아 주는데요, 방지턱에선 뒷 자리쪽이 좀 튀는 것 같아요. 그래서 꿀럭꿀럭하지 않고 한 번에 안정됩니다.


소유주의 말을 인용하면 차는 아반떼급인데 중형차를 모는 느낌이 난다고 합니다. 차량 중량도 많이 나가고, 차는 참 잘 샀다고 합니다. E시리즈를 살 걸 하는 마음도 아주 약간 든다고 하구요. 그냥 좋답니다.


그런데, 실내 내장이 가죽이 아니라고 하네요, 시트도 그렇고 대시보드 덮은 것도 레쟈라고 강조를 합니다. 그렇게 센터페시아를 보니 디자인은 BMW가 더 좋은 것 같아요. 엄청 단조롭구요, 놀라운 것은 조그셔틀이 터치라 화면의 세션을 조그셔틀 위 터치로 옮깁니다. 아주 신기했어요. 그리고 조명을 잘 넣은 것 같아요. 외부 손잡이 내부 버튼 둘레에 적당히 엠비니언트를 잘 넣은 것 같습니다.


역시 외제차는 새차를 사서 타다 보증기간 지나면 팔아야 하는 것 같아요. 중고차를 구매할 때 생각보다 저렴해 보이지만 막상 타면서 보니 싼 이유가 있습니다. 수리비가 장난이 아닙니다. 특히나 BMW같은 경우에요. 세컨카가 있어야 할 것 같다 아니면 팔아 버려?!!!! 라는 생각이 불현듯 불현듯 치고 갑니다.



Spec


출처 : Benz Brochur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두막에 zf85mm f1.4로 찍었습니다.^^


앞모습은 남성적이라면 옆으로 이어진 곡선이 뒤로 갈 수록 여성스러움으로 나타나기 시작해서 뒷모습에 가서는 여지없이 여성스러움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4대의 벤츠차량을 노크를 해 보았습니다. 철판을. 페인트가 두꺼운지, 철판이 두꺼워서인지는 모르지만 국산차의 가벼운 울림과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묵직함이 느껴집니다. 모든 차량이 단단합니다. 약하다는 이미지는 어울리지 않네요. 제가 본 벤츠차량들은요.


여기부터는 오두막 + 이사벨로 찍었습니다.

우측 아래에서 찍어 보았습니다. 역시 삼각별에 대한 선입견인지 모르지만 고급스러움이 묻어 나네요. 그리고 헤드라이트 멋지구요, 안을 들여다 보면 아주 정교하게 만들어 졌습니다. 그리고 램프는 LED가 적용되었다고 하네요. 그리고 Adaptive Highrbeam Assist Plus라는 기능이 있다고 합니다. 반대편 차선에서 오는 차량이나 앞 서 가는 차량에게 상향등이 비춰지는 것을 막아 주는 기능이라고 하네요. 위에 얹어있는 뚤레 캐리어는 이 상품을 여행용 차량으로 밀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하네요. 차량가격은 85,000,000원이네요.^^


역시 테일램프에도 LED가 적용되었다고 하구요, 멋집니다. 여기서도 포인트는 후미등이네요. 여성스러움을 보완하기 위해 옆 라인의 두 개의 줄을 만들었네요.


여성스러움이 마구 느껴집니다. 후미등의 각이 멋스러움을 더해 주는 듯 합니다. 두 개의 횟불로 보이도록 디자인되었다고 합니다. 곡선으로 차체가 잘 빠져 있네요.


사이드미러에요. 사이드리피터가 두 줄로 되어 있는 것이 특이하네요.


사이드미러에요. Blind Spot Assist라는 사각지대를 보조하는 기능이 있다고 합니다. 사각지대에 차량이 감지되면 왼쪽 아래에 삼각형이 빨간불이 들어 와서 알려준다고 합니다. 아래 쪽에는 퍼들램프가 있어 어두운 곳에서 승.하차시 빛을 냅니다.


타이어는 런플랫 타이어로 타이어가 펑크가 나도 일정 속도로 주행 가능하다고 하구요, 18인치 AMG 5스포크휠이 장착되어 있으며  BT 4Matic은 4륜이라고 합니다.


엔진룸이에요. 기본에 충실해서인지 그렇게 화려하지는 않네요. 엔진은 디젤은 배기량 2143cc에 204마력, 51.0kg.m/rpm의 힘을 내네요. 복합연비는 14.3km/L로 2등급이구요. 








핸들 좌측의 화살표 버튼은 내비게이션, 오디오, 전화, 트립컴퓨터, 차량세팅 및 타이어공기압 체크등을 조절하고 확인 할 수 있다고 하는데 못해 보았어요. 사진도 간신히 찍은거라서~~~, 오른쪽은 전화와 관련된 버튼이네요.^^ 음성명령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른쪽 버튼 뒤에 살짝보이는 것이 패들쉬프트에요. 기어봉이 없고 이것을 가지고 이것을 가지고 기어를 조작하는 것이죠.



룸미러에요. 하이패스가 장착되어 있네요.


센터페시아 중앙에 아날로그 시계로 고급스러움을 더 했네요. 그 위에는 터치스크린이 되는 네비게이션이 위치해 있는데 필요없을 때에는 접히는 방식을 되어 있으면 더 좋을 듯 합니다.



엔진 스타트 버튼으로 시동을 거는 것을 벤츠에서는 KeyLess-Go라고 하네요.



조그셔틀이네요. 좌측에 에코보드와 스포츠모드 전환버튼이 있구요.


앞쪽에 있는 둥글버튼을 누르면 콘솔뚜껑이 좌우로 열리는 것이 특이했습니다. 멋지네요. 하지만 닫을 때는 오토버튼이 있는지는 모르겠고 조금은 불편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벤츠의 차명 중 G로 시작하는 것은 SUV라고 하네요. GLA, GLC, GLS로 구분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amg는 컴팩트서브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가솔린과 디젤로 나뉘는데 차명 뒤에 CDI가 붙으면 대젤차량이라고 합니다. 사진 뒤에보이는 단어를 보면 Driving Perfomance라고 쓰여 있는데요, 느낌이 스포츠카 느낌이 납니다. 이 놈을 데리고 경기장으로 달려가 주행해 보고 싶네요.

차체 중량은 1,635kg이고, 엔진 배기량은 1,991cc이고 최고출력은 360마력에 6,600rpm이네요. 제로백은 4.8초로 엄청 빠릅니다. suv가 아니라 스포츠카네요. 복합연비는 10.2km/L이구요, 안전장치로는 9개의 에어백이 있고 세이프티 패키지 옵션 등이 있네요.

차량가격은 71,100,000원이라고 되어 있네요. 흐흐흐, 제 연봉으론 꿈도 못꾸겠네요.^^;;


앞 모습이에요. 삼각별 모양은 모든 차량에 일관성 있게 들어 가는 것 같아요. 각진 본네트와 명확한 굴곡에서 강인한 남성미가 풍기네요.


좌측 약간 위쪽에서 본 모습, 지붕은 파노라마선루프가 적용되어 있고 전동 롤러 블라인드가 있어 햇빛을 차단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비가 올 때는 선루프가 자동으로 닫힌다고 합니다. 그리고 차량속도에 따라 틸트 각도도 변한다고 하네요.


전조등 높이에서 본 모습이에요.


우측에서 본 모습이구요. 바퀴 안의 빨간색이 포인트네요. 그리고 그물망 모양이 보이는데요, 쿨링시스템이 안에 자리 잡고 있다네요, 엔진 정지 후에도 일정시간 작동을 한다고 합니다.


상, 하향등 모두 제논라이트를 사용해서 야간 주행시 시야확보가 용이하고 아래에는 헤드램프 워셔가 있다고 하네요.


뒷 모습입니다. 이름이 GLA 45네요. 그리고 우측 아래에 4MATIC이라는 글자가 보이는데 우리말로는 4륜이라는 뜻이죠, 아우디의 쿼트로도 4륜이구요, 운전상황에 따라 구동 토크가 전자 제어된다고 합니다. 100%전륜구동 방식에서 50-50의 토크 배분이 상황에 따라 자동 적용된다구 하네요.


트렁크를 연 모습입니다. 넓직하네요.






사이드미러입니다.


운전석에서 바라 본 사이드미러의 모습이에요.


뒷 좌석에서 바라 본 센터페시아에요. 네비게이션을 폴딩형식으로 해 놓았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디잔인적으로 맞지가 않네요.


스티어링 휠이에요. 감촉이 아주 좋았습니다. 그리고 핸들 아래에 AIRBAG이라는 글씨가 보이네요. 총 7개의 에어백이 있다고 합니다. 


문을 열고 타니 처음에 요렇게 계기판에 불이 들어 오고


요렇게 바뀌네요. 내 차였다면 조명도 키고 찍는건데, 간신히 찍는거라 어렵네요.^^


시트에요.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주어 고급스러움과 멋을 더 했네요. 착석감도 아주 좋았습니다.


운적석 문의 조절 버튼들이에요.


조수석 문이에요.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주었네요. 인테리어는 전체적으로 엄청 고급스럽습니다. 재질도 렉스턴과 비교할 수 없지 좋구요.

기어봉이 무척 작아서 눈에 금방 들어 오드라구요. 잡아보니 그립감은 괜찮습니다. 옆에서 본 모습이에요.


기어봉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이에요. 모든 선택 보튼이 보이고 파킹버튼도 보이네요.


아주 깔끔하네요. 풋등도 있고 브레이크 패달과 악셀러레이터도 상당히 고급스럽습니다.


센터콘솔 뒷부분이에요. 


운전석 헤드레스트 부분인데 구멍이 뚤려 있네요.^^


브레이크크는 대구경 벤틸레이트 브레이크를 사용해 차량 감속 시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전륜 엑슬은 4피스톤 캘리퍼를 후륜액슬은 슬라이딩 싱글 캘리퍼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대전에 작년에 수입차 매장이 많이 생겼어요. 그래서 오늘 용기 내서 포르쉐랑 벤츠매장에 전화를 했는데 포르쉐매장은 사진촬영 불가라고 했고요, 벤츠매장은 손님에게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가능하시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굉장히 민감한가 봅니다. 2층에 손님이 없어서 그곳에서만 촬영하는 것으로 하고 열심히 촬영을 했어요. 차는 4대가 전시되어 있더라구요. 약3팀의 손님들이 상담을 하고 돌아 가셨구요. 저두 ML 350을 찍고 싶어서 1층으로 내려 갔더니 차장(?)님이 약간 싫은 내색을 하시더라구요. 촬영시간이 너무 길었고 손님들이 사진 찍는 걸 싫어하신다면서요. 심기를 불편하게 해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사진촬영을 허락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래서 찍게 된 것들이 이제 계속 올라 갈 차량들입니다. 저는 누가 준다고 해도 아마 운행을 못할 거에요. 그래서 실컷 구경하고 왔습니다. 시승은 욕심이겠죠. 시승은 중리동에서 신탄진 정도 갔다 오는 코스 2가지가 마련되어 있더라구요.


SLK 200의 SLK는 Sport Light Kompakt의 약자라고 합니다. Kompakt는 독일어로 작다라는 의미라고 하네요. 공기저항 계수는 Cd 0.30이라고 하구요요. 그리고 지붕 무게를 6kg이나 줄여서 무게 중심이 보다 아래 쪽에 위치해져 안정감을 높였다고 합니다. 지붕을 열거나 닫는데는 20초가 걸리구요 천정을 파노라믹 루프라고 합니다.

엔진은 최고 184마력에 토크는 27.5kg.m의 직력 4기통 1.8L터보 엔진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제로백은 7초로 미션은 7단이라고 합니다. 연비는 10.6km/L이구요. 판매가격은 66,500,000원으로 제 렉스턴의 두배 가격입니다.


자 이제 사진 보실까요.^^




앞 모습입니다. 가운데에 있는 삼각별이 제 가슴을 콩닥콩닥 뛰게 만드네요. 전조등 아래에 있는 길쭉한 라이트가 전면 안개등이면서 코너링 라이트 시스템이라고 하네요. 스티어링 휠에 일정량의 잠김이 감지되거나 방향지시기가 작동되면 자동으로 커진다고 합니다. 


뒷 모습입니다. 가운데 삼각벼, 죄측에는 차량 이름이 붙어 있네요.


메르세데츠 벤츠 인텔리전트 라이트 시스템이라는 각인이 멋져 보이네요.



사이드미러에요. 사이드 리피터가 가운데에 있네요.^^


운전석 쪽 문을 열고 센터페시아 쪽을 찍어 보았씁니다.  좌측 아래에 브레이크와 악셀러레이터가 보이고 그 위에 파킹버튼이 위치하고 있네요.


조수석 뒤쪽에서 실내를 촬영한 모습입니다. 크롬도금을 한 네개의 송풍구가 눈에 확 들어 오네요.


운전석이에요. 질감이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바느질이 들어 나 있어서 뭔가 깔끔하면서도 예뻐보입니다.


핸들이에요. 가운데 삼각별이 보이구요. 필요한 버튼들이 보이네요.


계기판 사진이에요. 좌우로 뻗어 나오는 원 안에 아날로그식 바늘들이 예쁘네요.


아쉽게도 키를 보지 못했습니다. 키 박스 사진이에요.


썬바이져에요. 조명들이 설치되어 있고 거울이 달려 있네요.


조명은 아주 간단하네요. 독서등 좌우로 한개씩 그리고 문열고 닫을 때의 조명 한개 요렇게 있네요.


글로브박스에요.


좌석이에요. 모양이 흡사 외계인 같이 생겼네요. 저곳이 에어스카프(air scarf)라고 합니다. 따뜻한 바람을 3단의 세기로 조절할 수 있고 따뜻한 바람이 나와 겨울에도 지붕을 열고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고 하네요.


운전썩 문에 달려 있는 버튼들이에요. 


운전석 메모리시트 버튼과 문 잠금버튼이 있네요. 그리고 오른쪽 위로 스피커가 보이네요. 사운드시스템은 harman Kardon Logic7이며 11개의 스피커가 장착되어 있다고 합니다.


기어봉입니다. 왼쪽 아래를 보면 S, M, E모드 선택버튼이 있습니다. 운전 성향에 따라 선택하시면 된답니다. 


엔진룸입니다. 최고속은 237km/h이고 CO2배출량은 166g/km라고 하네요.


앞에서 본 모습입니다. 본네트 좌측에 구멍이 뚫려 있고 우측은 막혀 있네요. 터보가 작동을 하면 공기를 빨아 들이겠죠.

여기가 구멍이 뚤려 있는 곳이네요. 좌우 대칭구조를 맞추기 위해 필요없는데 일부러 뚫어 놓은 것 같아요.


타이어는 앞쪽이 225/45 R17이구요, 뒤쪽은 245/40 R17입니다. 뒤쪽에 더 넓은 타이어를 사용하네요. 브레이크는 앞축은 4개의 피스톤 캘리퍼를 사용했고 뒤축에는 1개의 피스톤 캘리퍼를 사용하구 있습니다. 그리고 코너링에서 다이나믹 핸들링을 가능하게 하는 벡터링 브레이크를 적용했다고 합니다.


지붕이 보관되어 있는 트렁크에요. 지붕아래로 작은 여행용 가방 두 개를 넣을 정도의 공간이 있습니다. 지붕을 접거나 펴는데는 20초가 걸린다고 하네요. 가운데는 파노라믹 배리오 루프입니다. 그렇게 부르네요. 비싼 차에는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옵션이 적용된다고 합니다.( 잘모름)


트렁크 쇼바에요. 예전 무쏘를 보니 차체에 그냥 고정시켜 놓았던데 이것은 철판을 대고 거기에 고정시켰네요. 그리고 운전석 헤드레스트 뒷 편에 보이는 하얀물체가 보이고 그 뒤에 투명판이 보이는데요. 요것이 신 기술이라네요. 에어가이드(Air Guide)라고 해서 투명판을 중앙으로 제끼면  오픈 탑 주행 중 실내로 들이치는 바람을 줄여주고 유입되는 소음도 줄여준다고 합니다. 좌우 독립적으로 움직인다고 하구요.


루프에요. 가운데 유리로 되어 있네요.


2인승이라 혼자 드라이빙을 즐기거나 연인과 함께 달리기 좋은 것 같습니다. 차체가 작아서 도심에서의 주행도 편할 것 같구요. 연비도 복합연비 10.6km/L라 그렇게 부담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참 보넷트를 열지 못해서 대리님에게 부탁드리니 친절하게 알려주시네요. 그러면서 명함을 올려 달라시길레 그렇게 한다고 해서 올려요.


궁금한 것 있으시면 아래의 핸드폰번호로 물어보시면 친절하게 알려주실 것 같아요.^^ 아무 관계도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그저 친절하게 해 주셔서 연락처 남겨드리는 것이니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양용호 ( 대전전시장 영업2팀/대리, mail ; yong-ho.yang@hansung.co.kr , 직통전화 : (042) 281-7719, 핸드폰 : 010-7311-0110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