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먹을 시간을 넘겼습니다. 점심을 너무 맛있게 많이 먹어서 별로 배가 고프지 않았는데요, 밤 9시가 다가오니 슬슬 배가 고파옵니다. 그래서 양평해장국을 먹을까, 순대국밥을 먹을까 하면서 포곡동을 헤메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순대국밥집을 찾아 골목으로 들어 갔는데 문을 닫았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나 하다가 마트 주차장에 차를 대고 걸어 다녀 보기로 하고 마트에 주차를 하고 골목을 돌아 나오는데, 백종원씨가 환하게 돼지고기를 들고 웃고 있었습니다. 우리를 반가주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들어 갔습니다.


들어 갔더니 손님들로 가득합니다. 식당 규모는 좀 작지만 사람들이 가득 차 있으니 음식이 맛나 보이고 빨리 먹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보고 뭘 먹었을까 고민하다가 그냥 연탄불고기를 시켰습니다. 거기에 7 분돼지김치를 시켰습니다.


잠시 후에 밑반찬이 나오고 숯불이 나온 후 양념을 뿌린 얇은 냉동고기가 양은 그릇에 담겨 나옵니다. 작은 양은 그릇에 가득 담기면 그게 2인분이네요. 불판에 올려서 고기를 굽는 방법을 설명해 주는데, 아르바이트생 목소리가 너무 좋습니다. 물론 남자에요. 그래서 두번째 왔을 때 칭찬의 말을 전했습니다. 목소리가 너무 좋다고요. 정말 좋아요. 한 번 가보세요.^^


처음에 연기도 많이 나고 그렇더라구요, 고기가 녹으면서 그게 숯불에 떨어져서 나는거더라구요. 고기를 가에로 옮겨서 익혀야 했습니다. 그렇게 안 익을 것 같던 고기가 다 익습니다. 짝궁이 먹어 본 순간 아~~ 맛있다라고 합니다. 저도 한 점 젓가락으로 들어 올려 소스에 찍어 먹어 보니 참 맛있습니다. 


7분돼지김치는 끓여서 나옵니다. 그런 후 아르바이트생이 돼지고기를 아주 잘게 잘라줍니다. 공기밥과 함께 김도 주더라구요, 김 넣고 7분돼지김치 넣고 비벼서 고기랑 파저리랑 해서 상추랑 깻잎에 싸 먹으니 정말 맛있습니다.


여기 새마을 식당 강력 추천합니다. 제 입맛엔 맛있더라구요. 배가 그렇게 고프지 않아서 웬만하면 적게 먹을건데 정말 많이 먹었습니다. 


위.       치


다음지도에  아직 나오지 않아요, 아래 A라고 표시된 곳에 있습니다.




용인에서부터 음식점을 찾다가 여기까지 와서 헤맸습니다.


마트에 차를 대고 나오니 바로 보이더라구요, 현재 다음지도에는 표시가 안되어 있습니다. 생긴지 얼마 안된 것 같아요.


유리창에 붙어 있는 메뉴판이에요. 


유리창에 붙어 있는 알림 내용입니다. 와이파이도 되네요. 하지만 인터넷 할 시간이 없어요. 너무 맛있어서.


실내에 있는 메뉴판입니다.


계산대에요.


식당 내부 사진입니다. 사람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식탁에 붙어 있는 음식 먹는 방법이에요.


여기부터는 밑반찬입니다. 없으면 셀프로 가져다 드시면 됩니다. 파저리는 달래야 하구요.








상추, 깻잎, 쌈장, 기름, 마늘을 가져다 드실 수 잇는 셀프바입니다.


숯불이에요. 참숯이면 좋았을 것을 이라고 생각해 봅니다.


양푼이에 고기가 담겨 나오는데 찍을 시간도 없이 아르바이트생이 바로 고기판에 붓습니다.


둘이 먹기에 아주 약간 부족한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연인끼리 가면 충분할 거에요.





익었습니다. 공기구멍을 막고 서서히 음미하시면서 드시면 됩니다.


7분돼ㅣ김치에요. 김가루랑 같이 밥에 비벼 드시면 맛있습니다.




소스에 고기 찍어 먹고 쌈장에 비빈 밤이랑 같이 드셔도 맛있어요. 어떻게 먹던 맛있습니다. 백종원표 설탕이 들어 간 것 같아요. 달달하게 맛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옛날 군시절에 제 임무는 지도를 보는거였어요. 그래서 휴일에 훈련장 정찰을 갔다 오라는 인사계님의 지시를 받고 이천 산을 헤매고 다니다 허기가 져, 국도 옆 기사식당에 들어 가 밥을 먹은 적이 있습니다. 농번기라 농민분들이 식사를 하고 계시더라구요. 생각없이 백반을 시켜서 먹었는데, 쌀밥이 장난이 아니게 맛있었어요. 그래서 3그릇을 뚝딱 해치웠지요. 그 때 그 기억에 기대감이 부풀어 있었습니다. 일행이 맛있다는 곳을 찾아 갔습니다. 문 닫을 시간이 다 되어 그 옆 집을 갔는데요, 바로 나랏님 이천쌀밥이에요.

대궐같은 집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음엔 청목을 가 봐야할 것 같아요. 주변인들의 평이 대동소이하답니다.


입구를 들어 서니 특이 한 것이 화장실이 2층에 있습니다.


그리고 식당내부로 들어 서니 가운데 신발 놓는 곳을 중심으로 ㄷ자로 마루가 놓여 있고 식탁들이 놓여 있더라구요. 넓직 넓직합니다. 음식은 1인 12,000원짜리 시켰구요. 거기에 떡갈비 1인분을 추가했어요.


식탁에 차려 줄지 알았는데, 판을 식탁에 끼우더라구요. 아무래도 치우기 싶게 아이디어를 낸 것 같아요. 처음에 본 인상은 그냥 감탄사였어요. 와~~~~~

정신을 차리고 음식 사진을 찍고 하나 하나 맛을 봤는데, 건강식이네요. 된장찌개는 약간 짜다는 느낌을 받았구요. 돌솥밥을 공기에 담으니 양이 좀 적다라고 느꼈습니다. 왜냐면, 숭늉을 먹기 위해 누릉지를 박박 긁지 않았거든요.


반찬 중에 가장 맛있는 것은 역시나 양념게장입니다. 달작지근 매운 것이 좋았어요. 그리고 나머지는 평이했습니다. 여주아울렛 음식값 생각하면 괜찮습니다. 경험삼아 한 번 드셔보시는 것 추천드립니다.

공기밥을 하나 시키려고 하니 여기는 공기밥은 팔지 않는다고 해요. 돌솥밥을 시켜야 한다고 하네요. 그래서 기냥, 숭늉과 반찬을 먹으니 의외로 배가 꽉 차더라구요.


다음에 이천을 다시 간다면, 길 옆 자그마한 식당엘 들어 가 봐야겠어요.





체인점이랍니다.


메뉴판이에요.
































계산대에 팔고 있는 것들입니다.





옆집들이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평촌 - 명월집(삼겹살 - 손님 거의 안 받음)


인천

아구찜 - 길손 / 동양아구찜
냉명 - 황해냉면
탕수육 - 연중반점
모밀 - 청실홍실
돼지고기 - 부암갈비
회 - 충무식당
소곱창 - 대호집
양념갈매기살 - 최고집(신포동)
육개장 - 풍전식당
닭도리탕 ,꼬막 - 정아식당
닭볶음탕 - 오성(관교동)
샤브샤브 - 송도 더나비
냉면 - 할머니냉면(주안동 냉면거리)
한우 - 우판등심
중국집 - 진흥각
중국집 - 대명반점(구월동)
소금구이 - 화미소금구이
술안주(?) - 염염집
정육식당 - 시골한우장터(부평)
소갈비 - 숭의가든(동인천)
갯장어 - 막줄래횟집(석바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