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차를 타보지 않아 시승기를 쓸 수준도 안되지만 잠시 2박3일 렌트를 해서 몰아 본 소감을 몇 자 적어 보려고 합니다.


일단 렌트카는 4만km를 조금 더 주행한 K5를 받았습니다. 의자 조절도 모두 수동이구요, 뭐 기본 기능외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 


일단 가장 불편했던 것이 속도 조절을 하기 위해 계기판을 보는 것이 불편했습니다. 처음에 후드(HUD - head up display) 없는 차를 타다가 후드있는 차를 타기 시작하면서 후드 별로 필요없네 라고 느꼈는데요, 이제 다시 후드없는 차를 타려고 하니 상당히 불편합니다.


다음 불편한 것이 파킹브레이크가 좌측 발디딤판 위에 있어서 가끔 정강이가 닿아 불편했구요, 위급 상황시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실제로는 그렇지 않겠지만요.


브레이크 페달을 놓으면 좀 덜그럭 소리가 났습니다. 좀 부드럽지가 않았습니다. 그리고 브레이크가 좀 밀렸어요. 바로 확 잡아 버리는게 아니라 브레이크패드를 갈고 처음 브레이크를 밟는 느낌과 같이 밀리더라구요.


가속시 벨트 돌아 가는 소리인지 타이어 소음인지 노면이 좋지 않아 나는 소리인지는 모르겠지만 소음이 났습니다. 그리고 50~60km정도 달리다 악셀을 조금 떼서 악셀링을 하면 힘이 딸리네요. 특히나 급가속시 반의 반 박자 정도 느린 급가속이 되었습니다. 


겨울이라 그런가 핸들이 작고 얇아서 잡기가 조금 불편했구요, 습기가 없어서 인지 손바닥이 미끌립니다. 아마 겨울이라 그런 것 같아요.


그 외에 공간적인 면은 4인 가족이 여행하기에 적당한 것 같구요, 좀 넓은 차를 타다 타니 약간은 답답한 면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이만하면, 만족스러웠구요, 눈이약 1mm정도 쌓인 길을 미끄러지지 않고 잘 달렸습니다. 


백미러는 사각지대로 인해 위험한 상황을 접하지 않아서 뒤를 보기엔 충분했구요, 트렁크도 제 차보다 커서 좋았습니다. 단, 넣을 짐이 없어서 아쉬웠어요.


의자도 등판이 약간 붕 떠 있는 느낌이 들었지만 엉덩이는 아프지 않아서 합격점이구요. 밤에 라이트도 충분한 밝기를 내주어 만족스러웠구요. 고속 주행을 해 보지 않아 주행 안정감은 느끼지 못했지만 일상 주행에서 이만하면 되었다라고 느껴진 운전이었습니다. 방지턱 넘을 때 좋네요. 충격 흡수 잘 합니다.


제주도 해안도로 한바퀴 일주하는데, 기름값은 6만원 약간 안드네요. 물론 이리 저리 다녔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눈오는 장면과 잘 어울리는 멋진 차가 있어서 한 장 찍어 보았습니다.



오늘 동호회 배드민턴을 치러 갔다가 회원 중 한 분이 그랜저를 뽑았다고 해서 사진 몇 장 찍었습니다. 3.0 풀옵션이라고 하네요. 차에 대해 잘 몰라서 집에 와서 찾아 봤습니다. 운동하기 전에 잠깐 찍은거라 자세한 정보는 모릅니다만 집에 와서 홈페이지 들어가 보니 익스클루시브가 35,500,000원이고 익스클루시브 스페셜이 38,700,000원이라고 나오네요. 그리고 여기에 옵션들 넣으면 익스클루시브도 4,000만원이 넘네요. 그랜저는 그랜저입니다. 처음 나왔을 때 그랜다이져라고 불렀었는데, 일년 연봉이네요.


전체적으로 차는 단단해 보이구요, 제 눈에는 디자인도 멋집니다. 주행을 해 보지 않았지만 제네시스를 닮았다면 서스펜션도 출렁이지 않고 괜찮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차 평가하는 노사장도 그랜저는 칭찬 일색이었다고 합니다. 제가 봐도 괜찮습니다. 운전석에 앉아 봐도 센터페시아도 멋지고, 조잡스럽지 않습니다.  뒷자리에 앉아 보니 BMW 5GT의 뒷자리 레그룸 정도 나오는 것 같구요, 오디오 조절할 수 있는 버튼들도 준비되어 있네요.


트렁크는 확실히 5GT보다 깊네요. 그리고 옛날 예비타이어 놓았던 곳이 사물함으로 되어 있어 숨기고 싶은 것들 넣으면 딱일 것 같습니다. 그런데 실내가 BMW를 연상시키는 것들이 많습니다. 샤크 안테나도 그렇고 센터페시아 다이얼, 네비도 그렇구요.


여튼 시트도 앉아 보니 푹신하지는 않지만 자세를 잘 잡아 주는 것 같구요. 센터콘솔 앞의 장식도 고급스러움을 더합니다. 


엔진룸을 열어보니 펜벨트가 조수석 쪽을 되어 있네요. 그리고 위쪽에도 차체에 엔진을 고정하는 부위가 있어서 단단해 보입니다. 엔진룸 배치도 괜찮은 것 같구요, 정비의 용이성은 조금은 떨어지는 것 같아요. 많이 숨어 있습니다. 여튼 차체 부속들이 헐렁하지 않고 짜임새 있게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구요. 고급져 보입니다. 타이어도 미쉐린이 끼워져 있어서 부러웠습니다.


세금까지해서 총 구매총액은 4,500만원 정도 들어 갔다고 합니다. 평범한 사람의 일년 연봉이네요. 국산차가 싼게 아니네요.

<출처 :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엔진도 개선품이라고 하니 이상없을 것 같구요. 운행하면서 결함이 있다면 제 귀에도 들어 오겠죠. 그 때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본 차량은 그냥 좋아 보입니다. 


비온 뒤 황사 가득한 차를 찍어서 외관이 번쩍 번쩍 하지는 않네요.





제네시스 조수석에 타고 변산반도를 다녀오면서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세차를 하지 않아 반짝반짝하지는 않네요. 일단 BMW 5GT랑 비교했을 때 운전석 조수석 시트 폭이 조금 작네요. 바닥시트도 그렇구요, 가장 중요한 뒷자리는 레그룸이 GT가 더 넓습니다. 그리고 좌석 폭도 GT가 조금 더 넓습니다. 

달리기 성능은 3,300cc라 그런가 밟는데로 쭈욱 달립니다. 급가속을 하면 상체가 뒤로 졌혀지는 경험을 할 수 있구요, 일반 고속도로 달릴 때는 풍절음도 들리지 않습니다. 급가속시 엔진음이 커지기는 하지만 들어 줄만 합니다.요철 부분을 지날 때도 단단한 하체가 잡아줘서 좋았습니다. 5년된 제 차는 하체 손을 봐야겠다는 생각을 들게 합니다.

오르막 주행도 힘이 딸리지 않고 쫙쫙 밀어주네요.


오래된 외제차보다는 훨씬 좋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연비는 누적 연비를 보니 8.4km/L로 좋지는 않습니다. 차무게도 무겁고 4륜이라 그런 것 같아요. 그래서 다시 리셋해서 국도를 정숙주행하니, 최대 11.3km/L까지 나오네요. 그리고 통풍시트는 좋네요. 바람이 나오니 엉덩이 부분에 찼던 땀들이 싹 날라가네요. 













































오랜 만에 지인들을 만났습니다. 몇 개월이 지나 만났더니 주름도 더 생기고 안정된 직장을 가지고 있어서인지, 여유로움이 보이더라구요. 그래서인지 지인 중 한 분이 캠핑을 너무 좋아해서 2002년식 소렌토에 루프탑 텐트까지 설치해 주말마다 전국을 누볐는데, 이 번에 그 차를 300만원에 넘기고 현대 제네시스 기본형 4륜을 뽑았더라구요, 약 5,000만원이 들어 갔다고 합니다. 에고 참 많이 부러웠습니다. 요즘 차가 서비스센터에 들어 가 있어서 열심히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데요, 번쩍번쩍하는 새차를 보니 내가 새차를 팔고 뭐하는 짓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장나면 사소한 것도 근 한 달을 기다려야 하고 수리에만 또 3-4일은 기본인 차를, 워런티도 없는 차를 몰다니 하는 생각이 불현듯 자꾸만 떠오릅니다. 에고고, 또 신세한탄이네요.


여튼 자저전거를 직장에 놓고 퇴근하면서 한 번 타 보라고 해서 올라 탔습니다. 일단 새차라 좋습니다. 조수석과 운전석에 앉아 보았는데, 뭔가 단단한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제네시스라고 해서 실내가 굉장히 넓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는 않더라구요. 약간은 답답한 느낌이 들었구요. 의자를 내려보니 거의 차 바닥까지 내려가더라구요. 조수석에서 잠잘 때 좋을 것 같습니다. 뒷 자리는 앉아 보질 않아서 큰지 작은지 모르겠습니다.

주행하면서는 실내에서 잡소리 나지 않고 엄청 정숙합니다. 저속에서 노면소음과 엔진소음이 약간은 들리지만 고속으로 주행하면서 소음도 거의 사라지더라구요. 그리고 변속시 알 수 가 없었구요. 서스도 단단합니다. 2011년형 5GT보다도 단단한 것 같습니다.


실내등이랑 그런 것들은 제가 단순한 것을 좋아해서인지, BMW가 더 마음에 들더라구요. 의자를 일반적인 높이로 하면 약간은 답답한 감이 느껴지는데요. 이 부분은 SUV만 타던 제가 적응을 못해서 일 것 같아요.


연비는 보통 6km/L정도 나오고 막힘없는 시골 도로에서는 약 10여km/L정도 나온다고 합니다. 생각보다 연비도 많이 나옵니다. 블루링크 기능이 있어 원격시동도 가능하고 처음 일정 기간은 무료라고 하니 편리할 것 같구요. 4륜이라 겨울에 그나마 주행 안정성이 높을 것 같아요. 저는 2륜이라 지금부터 걱정입니다.


옆모습으로 보면 BMW라 유사한 느낌이 들었구요. 트렁크를 열어 보니 굉장히 넓직하더라구요. 실외에서의 엔진소리는 아주 안들리지는 않고 조용히 들리더라구요. 여튼 누가 준 다면 얼렁 가져와서 탈 것 같아요. 


다음에 기회되면 사진 자세히 찍어 올리겠습니다.^^


오늘은 실내 사진을 올립니다. 시트는 약간은 어색한 면이 있구요, 좋았던 건 통풍시트가 들어 있다는거에요. 아무래도 장시간 운전을 하다보면 엉덩이랑 등에 땀이 나서 더위를 더 느끼게 해 주는데요, 통풍시트가 있으니 좋네요. 단 통풍시트를 경험하기 전에는 시트에서 바람이 마구 뿜어져 나오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실제로 틀어 보니, 처음에는 바람이 나오는건가?라는 의문을 갖게 되더라구요. 조금있으니까 솔솔 바람이 나오는게 느껴지더라구요. 좌석 사이즈는 중형차답게 좁지는 않습니다. 전방시야도 좋구요. 스포츠모드로 운행하면 약간 알피엠이 상승하는게 느껴지구요. 그렇게 확 체감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휴대폰 무선충전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는 것이 신기했어요. 단 아이폰6s는 무선충전이 안된다고 하네요. 조금 아쉬웠습니다. 뒷 창문에는 그물막이 있어서 따가운 햇볕을 막아주었구요. 뭐 신차라 좋더라구요.


연비는 트립에 14km/l정도 찍힙니다. 오차를 생각한다면 장거리 주행시 리터당 13km는 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사진 보시죠.^^




















































지인이 15년 만에 차를 바꿨습니다. 그래서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송화가루에 세차를 하지 않아 새차 느낌이 나질 않지만 제 차가 아니라 예쁘게 봐주세요.^^


일단 첫 느낌은 외장 디자인이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휠과 차체도 잘 어울리고요. 실내도 복잡하지 않고 BMW를 닮은 센터페시아가 단정합니다. 운전에 필요한 옵션은 모두 있네요. 여름철 궁딩이 땀을 날려줄 통풍시트부터 조수석에 타는 사람의 승하차를 도와주 워크인디바이스까지 모두 있습니다. 그리고 뒷 좌석 창문에 햇볕을 차단시켜줄 그물막도 있구요. 아쉬운 건 전동으로 올리고 내렸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주행느낌은 새차라 단단한 하체가 느껴졌구요. 노면 소음은 잘 느껴집니다. 노면소음은 승용차는 어쩔 수 없나봐요. 그리고 요즘 차들이 그렇듯 차는 잘 나갑니다. 서는 것도 괜찮구요. 시트는 아주 약간 이질감이 듭니다. 약간 어색하다 정도에요. 그리고 지역이 그래서인지, 라디오가 잘 잡히질 않아서 불편하더라구요. 잡혀도 잡음이 들리니 자연스럽게 시골에서는 USB를 사용해야 할 것 같아요.










































오늘 동료 직원이 새로 뽑은 투싼 디젤 1.7 2wd가 나와서 몇 장 찍어 보았습니다. 


일단 첫 느낌은 흰색이라 그런지 깔끔하고 적당한 크기의 외장을 가졌으며, 이목을 집중시키는 뭔가는 보이지 않는 평이한 디자인이었습니다. 여튼 새차라 좋아 보이네요.

처음 엔진룸을 열어 보았는데, 유휴 공간이 상당했습니다. 엔진이 1.7리터짜리가 들어 가니 모든 것이 작아 져도 충분한 것 같더라구요. 단 선 정리가 참 거시기 했습니다. 정돈되지 않은 어디 과학경진대회 나온 학생들이 시간이 촉박해 정리하다 만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거 빨리 원가절감이 아닌 원가를 높여 선 정리를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아니면 bmw처럼  플라스틱류를 크게 크게해서 가리던지요. 여튼 엄청 산만했습니다.


실내로 들어 서니 불빛은 참 화려합니다. 주차장이 어두워서 보다 선명한 조명을 볼 수 있었는데요, 불 빛이 많으면 많을 수록 예뻐 보입니다. 제 렉스턴보다 훨씬 화려하고 좋습니다. 일단 렉스턴과 비교하기 거시기 하지만 실내크기가 실제는 모르겠지만 더 커 보였습니다. 특히 실내폭이 커 보이고 개방감이 좋더라구요. 단 트렁크는 작았꼬 뒷 창문도 작습니다. 그리고 뒷 시트 높이가 낮아서 키가 작은 제가 앉아도 머리 받침대를 목 받침대로 사용하니 딱이었습니다. 특이한 것은 뒷 자리 가운데 사람을 위해 천정에 안전벨트가 매달려 있더라구요. 좋은 건지 어색한 것인지를 직접 앉아서 착용해 보면 될 것 같습니다만, 생각만으로는 불편할 듯 해요.


뒷자리 레그룸도 불편하지 않고 크게 여유롭지는 않지만 적당히 편안합니다. 

차 주인이 밝은 곳으로 운전을 해 나가면서 실내를 볼 수 있었는데요, 고급스럽지가 않다라고 느껴졌습니다. 렉스턴보다는 약간 밀리는 느낌이었습니다. 렉스턴의 내장제도 좋지 않은데 말입니다.


주행을 하면서 느낀 것은 렉스턴보다 조용하다고 느껴졌으며, 100km이상의 속도에서도 풍절음이 렉스턴보다는 작았습니다. 엔진소음도 조용했구요. 달리기 성능도 괜찮았어요. 그런데 고속에서 핸들 움직임에 차체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감이 있어서 잠시 한 눈 팔면 큰일 날 것 같은 불안감은 어쩔 수 없네요. 차체도 가볍다라는 느낌이 마구 마구 오구요.


그리고 승차감은 약간 통통 튀는 느낌이 있지만 나쁘지 않았습니다. SUV의 최대 단점이 뒷자리 승차감이 무척 안좋다는 건데요. 역시가 흔들흔들해요. 뭐 이건 렉스턴도 마찬가지죠. 하지만 쬐금 더 한 것 같아요.


렉스턴과 비교했을 때 특별한 점은 스탑엔고 기능이 있어서 달리다가 멈추면 시동이 꺼졌다 켜졌습니다. 솔직히 이 기능은 왜 있는 건지 모르겠어요. 1주일간 사용해 본 결과로는 상당히 피로감을 가져 오더라구요. 하지만 환경에는 좋겠죠. 그리고 스포츠모드랑 에코모드를 선택할 수 있어서 운전을 재미를 더해 줄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열선핸들이 적용되어 있고 크루즈 기능이 눈에 띕니다.


그리고 원래 내비게이션을 달려고 했는데, 차라리 사제 내비게이션으로 하라고 해서 아직 달지는 않았습니다. 


어두운 곳에서 아이폰으로 찍어서, 그리고 비질 벗기면 안된다고 해서, 시간이 몇 분 없어서, 사진의 질은 무척 안좋습니다.






















































지인의 차를 찍었어요. 세차를 하지 않아 조금 지저분한 감이 있어요. 이해해 주세요. 그리고 지인이 정확한 차량의 이름을 몰라 제가 옵션을 살펴보고 구입가격을 비교해 보니 익스클루시브가 맞는 듯 합니다.

우선 지인의 전에 아반떼를 몰다가 작년 11월에 싼타페로 바꿨습니다. 제가 지켜본 바로는 구입 후 한달 후에 배터리 방전으로 조향장치 불능이 됬던 적이 있구요. 인터넷 동호회를 보면 차량인수를 세차장에서 해야한다는 글이 보이던데요. 아직까지 물이 새지는 않는답니다. 또 한 명이 싼타페를 소유하고 있는데 마찬가지로 물은 새지 않는다고 합니다. 참고하세요.

아반떼를 운전하다가 싼타페를 운전하니까 일단 시야가 넓어서 운전하기가 편하고 넓은 실내로 인해 장거리 가족여행 시 피로감이 거의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핸들열선이 있어서 겨울에 좋구요, 모든 면에서 만족스럽다고 합니다. 불만이 뭐냐고 물어 보니 아직까지는 없다고 합니다. 차 꽨찮게 나온 것 같습니다. 제가 봐도 디자인 예쁘더라구요.


























































카니발의 장점이 많은 인원을 태울 수 있다일 것 같아요. 그래서 뒷 문을 열 때 자동으로 열리고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닫히는 기능이 정말 편리했습니다. 조금 욕심을 내면 성질 급하면 아주 쬐금은 답답해요. 하지만 자동차는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너무 편리한 것 같습니다. 힘이 없는 분들이 여닫이 문을 열고 닫기가 무척 힘들었고 때로는 손가락이 끼어서 다치기도 했는데 아주 좋았어요. 그리고 낮은 사양에서는 본네트에 쇼바가 달려 있지 않아 본네트 열고 고정시키는 것이 조금은 낮설드라요. 다음에 업그레이드 할 때는 넣어 주세요.^^

출근 하신 것을 찍자고 재촉해서 차량에 날버래 시체들이 보이네요.이 점 사과드립니다.^^


















지인께서 프레스티지를 잘 운행하고 계셔서 부탁해서 주차장에서 찍었습니다. 계속 디자인을 지켜봤는데 처음에 느꼈던 감흥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 같습니다. 앞 모습과 옆 모습이 너무 멋진 것 같아요. 그리고 실내도 탑승공간이 넉넉하고 의자를 앞 뒤로 조절할 수 있어서 장거리 여행 시 매우 편안한 여행이 될 듯합니다. 그래서 직장에서도 멀리 갈 때 항상 저의 지인께서 운전대를 잡으십니다. 가족여행을 위해 준비하신다면 좋은 선택 중 하나일 듯 합니다.

실제로 실내를 살펴보니 6명이 탑승했을 때 가장 좋은 여행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장 뒷 자리는 어쩔 수 없이 접어 놓게 되더라구요. 트렁크로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그것이 약간 불편할 것 같아요. 실제로 지인께서도 항시 접어 놓고 다니시더라구요.

하지만 안 좋은 점도 있더라구요, 초창기 카니발의 문제가 엔진소리와 매연이었는데요, 뉴카니발도 소음에서는 자유롭지 못하더라구요. 소음이 매우 거슬렸습니다. 물론 실외에서요. 그리고 몇 몇 카니발에서 진동문제가 발생한다고 하는데 지인의 카니발은 그냥 디젤이구나 정도 느끼는 진동이 있더라구요. 실제로 주행해 보지를 못해서 더 이상을 왈가왈부할 수가 없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