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오면

파아란 하늘 높이 올라 가듯

울창한 숲으로 떠나자

기나긴 단풍숲을 따라

굽이 굽이 흘러 가다 보면


멀리 보이는 푸르른 바다

촤아악 촤아악 파도소리 달려 오네


가을이 오면

회색도시 물들이는 오솔길

상큼한 아침공기 맞으며  걸어 가자


멀리 있을 내 모습 찾아 헤매지 말고

옆에 있는 그 사람 손 잡고


같이 걷자


파스텔색으로 물든 그 길을

이슬 머금은 운동화에 리듬을 실어


가을을 걷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을이 오나 보다

어느덧 귀뚜라미 소리가 바람에 실려

창을 타고 들어와 구석에 쌓여만 간다.


까맣게 여름 내내 타 들어 간 피부

허물 벗듯 하얗게 들어날 때 쯤

잊고 있던 기억 하나 하얗게 나타난다.


긴 더위에 지쳐 잊고 있던 그대

바람을 타고 내 귓가에

속삭이듯 맴돌다 이내 사라지는 기억 속 그대


언제나 웃고 있던 그대

꿈 속에서만 볼 수 있었던 그대

현실로 끌어 내려 잡아 끌지만

이내 방울되어 떨어지는 그대


작은 어깨의 떨림에

바람이 구석에 쌓인 귀뚜라미 소리들을

흩어 놓고 멀어진다.


멀어지는 바람에 깊어만 가겠지

가을 밤하늘


떨어지는 유성우에 그리움 실어

태워버리면 또 그렇게 1년이 가겠지


꿈 속에만 있는 그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붉게 충혈된 어둠이
어느 덧 

눈물나게 맑은 하늘이 되었다.

멀리 아주 멀리 가는 날 
날은 참 맑더라

창문 열고 내다 본 추억들

눈 앞에 닥치는 일상에
떠밀려만 간다

손 내밀어 잡으려 하지만

그대는

이내 손아귀에 든 물처럼
빠져나가 멀리 떠내려만 간다

사탕 쥐어든 어린 아이처럼
비음 섞인 너의 수줍은 웃음에
행복해 하는 나를 꿈꾸었건만
가는 날

그대 아주 가는 날

하늘은 눈물나게 맑더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눈과 해가 뜨거운 사랑을 나누었다

온통 하얗던 거리 풍경이 

둘의 사랑으로 제 색을 찾아 갈 때

바람이 알아버렸네


바람은 눈이 가고 싶은 곳은 어디든 데려 갔어

쉴새없이 휘잉 휘잉 눈을 위해 노력했지

하지만 이젠 해를 만나 멀어져만 가네

해를 알기 전까지는 눈의 전부였었는데 

이제는 눈을 안는다는건 상상불가

스치기만 해도 눈이 바르르 떠네


바람의 사랑은 시샘이 되었고 그런 바람은

우두머리인 추위에게 이 사실을 이야기 했어
추위는 복수를 하기로 했지

바람을 등에 업은 추위는
매섭게 눈의 등을 휘갈겨 내리 쳤고
그 고통은 고스란히 눈에게 전해져
그만 딱딱한 얼음이 되어버렸네

하지만 해와 눈의 사랑은 막지는 못할 걸
내일이면 해의 사랑이 눈에게 전해질거니까

시샘하는 바람 너를 통해서말야
그게 네 운명이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요한 열기 차곡차곡 쌓인 푸석한 모래 위로

바람이 불어 온다


한 여름 

찐덕찐덕한 땀 식혀주는 바람이 오고 있다



함박 웃음에 양 팔 벌려 바람을 안아 본다.



그런 후
 


바람이 내게로 왔다
 

얼마 후


장작불처럼 밀려 오는 열기에


후욱 하고 숨이 막힌다 


후끈 달아오른 볼에 놀란 움츠림도 잠시

바람이 불어 간다 


사라진 후


다시 찾아 온 고요 속에


식어가는 열기 만이 내게 남은 흔적


바람은 


불어와 사라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비오는 날에는

무지개색 우산을 쓰자
채도 떨어지는 거리에 서 있는 나는
빛나야 하니까

비오는 날엔 
깊게 우려낸 다향을 느껴보자
따뜻한 내음이 온몸에 전해져
포근한 엄마 등 느낄 수 있게

비오는 날에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딱딱한 군화 발에 칼같이 날이 선 제복의 선들 속에

으쓱대는 어깨가 있다.

팔뚝에 노란 완장 빛나고 팔을 구부릴 때마다 꽉 조이는 느낌에
힘이 솟구친다.

눈에 힘을 준다
날카로운 눈 빛 휘두르는 바람 소리에
나뒹구는  낙엽들  구석에 쌓여만 가고

길게 찢어진 입술 사이로 흘리듯 떨어지는 미소에
목의 핏대는 점점 굵어만 간다.

2.
그렇게 시간은 간다.

3.
이젠 재미가 없다
더이상 나뒹굴 낙엽도, 허리 조아려 굽신굽신해 줄
아무 것도 남지 않았다.

오로지 혼자일뿐

해넘어 어둠이 드리워진 언덕에 누군가 있다.

누구지?

번쩍이는 충격에 
쌓인 낙옆에 쳐 박히고
누군가 완장을 수거해 간다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것 
네 놈 먹일 쌀이 아깝다!'

검은 그림자 멀어지고
길게 뻗어 손 내밀지만  만져지는 건 낙엽뿐
훵한 바람만이 눈가에 눈물 훔쳐 사라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기가 동영상을 찍고 있는 것을 문득 보았다.
그것도 최신 기술이라는 HD화질에, 음성도 집어 넣어서

화상녹음기를 가지고 싶던 나에겐 큰 충격으로 다가 왔다

장비병에 걸린 가상 공간에서는 연신 자랑질이 이어졌고
매일 빠져들었다. 최신식 사진기 속으로..................


동생에게 빌린 사진기로 나도 가상공간의 것들 처럼
찍어도 보고 활동사진을 감상도 해 보고 했다.

딱 이틀!

더두 말고 이틀이면 족했다. 
나에겐 쓰이지도 않는 그저 최신 기술이란 것을
알게 된 이 틀

다시 최신기술이 접목된 사진기는 동생의 손으로 가고
나에겐 중고로 구입한  한 물간 사진기가 어깨에 달라 붙어 있었다.

--------------------------------------------------------------------------------------------------------------------------

인간은 인간을 낳고
갓난 아이는 아이를 낳고
아이는 생각을 낳고 
생각은 행동을 낳고
행동은 인연을 낳고
인연은 관계를 낳고
관계는 친구를 낳고
친구는  사회를 낳고
사회는 성인을 낳고
성인은 역사를 낳고

반복에 반복 그리고 반복
앞으로 50억년이 남았다고 했나?

-----------------------------------------------------------------------------------------------------------------------------

사진첩을 열면
다섯살 코흘리개가
떼쓰고 있는 국민학교5학년 합창단원이 
이소룡을 꿈구던 임금왕짜 이팔청춘이 
검음베레모를 쓰고 있는 군인이 멈춰 있다

사진첩 속 기억을 열면

나의 역사가 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뭘 그리 감추나


혼자 짊어 지고 가지말고 여기에다 내려 놓고 가시게나



내 작은 공간 내어드리니 풀어 놓고 가시게나



긴 한 숨 내쉬는 이 시간도 메마른 눈물 흘리던 순간도


하루 하루 넘다 보면 뒤 돌아 웃는 날이 오겠지



몰아치는 폭우도 힘겨운 패달질 하다 보면


어느새 처마 밑 뿌연 수증기 되어 날아 가듯



마른 침 삼키며 꿋꿋이 걸어 가다 보면


굽은 허리로 올려다 본 붉은 노을을


아름답다 느낄 수 있는 여유를 찾겠지



가다 힘들면 잠시 들르게나


내 작은 공간 내어줄테니



푹 쉬었다가


눈이 떠지거든 다시 갈 길 가시게나


잘 가시게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주행거리를 아이나비와 렉스턴W를 19265km에서 똑같이 맞추고 주행을 한 결과


렉스턴w는 24041km 주행되었다고 표시되고  아이나비는 23746km 주행했다고 표시되네요.


GPS신호를 받지 못하는 거리는 매일 약 500m (아파트 지하주차장)이고 그 외에 GPS수신 못하는


시간은 없었어요.^^


렉스턴W 기록은 4,776km 이고 아이나비는 4,481km로 약93일 측정했으니 46.5km(93*500m)를 빼면


오차는 248.5KM가 나네요.^^ 여기에 터널도 통과하구 또 잠깐씩 GPS 수신 못한다고 인심써도


5,000KM에 200KM이상의 오차는 있군요, 왜 이럴까요? 


수학을 잘 못해서 맞나 모르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