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용유지를 다녀 왔습니다. 보통 용비지라고 알려진 곳인데요, 원 이름은 용유지입니다. 용이 놀다 올라간 못이라는 뜻이라고 하네요. 근처가 해미읍성이에요. 이 저수지 산책 한 번 하고 해미읍성 둘러 보고 칼국수 한 그릇 드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은 원래 김종필씨의 땅이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열심히 가꾸고 저수지에 있는 정자에서 연회도 열고 했다고 하네요. 주변 나무들도 조성하구요, 그러다 몰락하면서 이 일대가 국고환수조치되고 결국 가축들 기르는 곳으로 되었다고 하네요. 씨를 받는 그런 곳이라고 하네요. 현재는 국가소유입니다. 주변을 보면 꼭 뉴질랜드의 시골풍경을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너무 멋지네요.


지난 주니까 4월 15일이었네요. 새벽에 가려고 알람을 맞추었지만, 결국 7시가 다 되어서 출발을 했습니다. 미세먼지는 나쁨이었구요. 국도로 가면 1시간 45분, 고속도로로 가면 1시간 15분 거리였기에 과감하게 국도로 갔습니다. 아침 시간의 30분은 사진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여준다는 것을 망각하구요.


가면서 과속카메라도 만나고  안개에 휘감겨 멋져 보이는 고속도로 다리도 만나고, 그리고 안개를 목도리 삼아 휘감은 우리내 산들도 만났습니다. 특히나 시골집과 다단계 논이 만나 연출하는 길 옆 풍경은 멋지네요.


목적지에 거의 다다르면서 풍경이 이국적으로 바뀝니다. 네비가 안내하는대로 갔더니 마지막 도로는 농로였습니다. 시멘트포장이 되어 있는 차 한대 다닐 수 있는 그런 길이었구요. 입구에 다다르자 차들이 빼곡히 도로 옆을 점령하고 있었습니다. 정말 많은 차들이 줄지어 늘어져 있더라구요.


사람들이 빠져 나가는 시간이라 주차를 했습니다. 그렇게 입구를 찾아 올라 가면서 사진도 찍고 하니 저수지방죽에 사람들이 보입니다. 길에 벗꽃도 피어 있었구요. 저수지 앞까지 가니 용유지라는 이름이 보이네요.


계단을 따라 방죽 위로 올라 서니, 햇볕은 이미 중천에 떠 있었지만 풍경은 아름다웠습니다. 사진으로만 봐왔던 언젠가는 한 번 가보자했던 곳에 와서 직접 풍경을 보니 좋더라구요. 그리고 마음이 맑아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수지를 좌측으로 해서 탐방하기 시작했는데요, 너무 좋더라구요, 꽃잎은 이미 지기 시작해서 내가 너무 늦게 왔구나를 실감시키지만 그 풍경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내년에는 꽃피는 시기를 잘 맞춰서 다시 가 봐야 할 것 같아요.



    치



사진은 시간 순으로 늘어 놓았습니다.




가면서 만난 안개에요. 처음에는 없다가 공주를 벗어나면서 안개가 보이더라구요.


과속카메라를 신호 대기하면서 찍어 보았습니다. 과속단속카메라는 플래시가 흰색입니다.


도로를 벗어나 농로로 들어 가는 입구에요, 차가 나와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도로쪽을 찍어 보았어요. 길은 여러 군데로 해서 접근할 수 있습니다. 그냥 T맵이 가르쳐 주는대로 갔습니다. 잘 찾아 가네요.


농로로 접근하면서 보니 차들이 즐비합니다.


요렇게 차를 대 놓고 다들 사진찎으러 갔습니다.


개가 코리를 내리며 흔들고 짖습니다. 반갑다는건지 경계하는건지 애매합니다. 내려 오면서는 생리현상이 급한 젊은이들이 화장실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는 모습을 보았는데, 성공했는지 실패했는지 궁금해지네요.


정말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습니다. 바로 옆은 하천 낭떠러지에요. 걷기에 포장은 잘 되어 있습니다. 가운데로 수도공사를 하는지 절개해 놓았습니다. 시멘트를요.










입구에요. 옆으로 해서 들어 갔습니다.


보이는 풍경이라 찍었어요.


꽃이 예뻐서 찍어 보았습니다. 아이폰으로 찍어서 색감이 칙칙합니다. 보정은 안했어요.


멀리 뚝방에 사람들이 보입니다. 이미 늦은 시간이에요. 사진으로 보면 아무 영양가 없는 시간이죠.


다시 한 번 마주친 철문이에요. 이건 넘어야 합니다.


계단 출발점에 저수지 이름이 보입니다. 


뚝방에 올라서면서 찍은 온 길 사진이에요. 많이도 걸어 왔네요.


이 사진은 그냥 HDR을 입혀 보았습니다. 역시나 색감도 계조도 다 깨집니다. 이게 눈으로 보면 멋져요.


나무들도 햇볕 받아 초롱초롱합니다.


좀 더 망원이 아쉬웠어요. 




여기도 아름답더라구요. 바람에 꽃잎이 떨어지면 좋으련만 그런 일은 없네요.


그늘에 있는 꽃나무를 노출을 올려 찍어 봅니다.


사람들이 올라 가서 사진찍기에 저두 가 봅니다.


가면서 뒤 돌아 보고 찍었습니다.


반쯤 올라 서서 찍었어요.


이런 곳도 있더라구요.



약속된 9시20분이 되어 직원들이 나가라고 커다란 목소리로 안내 멘트를 날립니다.  저 정자를 가 봐야 했는데 못내 아쉽습니다.


돌아 나오면서 뚝방쪽을 찍어 보았어요.


뚝방에서 다시 아름다운 곳을 찍어 보았습니다.


돌아 나갈 길을 찍어 보았습니다. 직원분 차가 보이네요. 나갈 때는 문도 열어 주더라구요.


아쉬움에 파노라마 사진 하나 남깁니다.

새벽부터 9시까지 사진을 찍으실 수 있습니다. 사진찍기에는 충분하죠.

  1. 잉여토기 2018.04.22 00:40 신고

    풍광이 너무나 멋진 저수지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