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오슝에서 배를 타고 들어 갈 수 있는 섬이라고 해서 가 보았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들어 갔는데요, 아래 사진 처럼 사람이 들어 가는 곳과 자전거 오토바이가 들어 가는 곳이 따로 있습니다.  




배 시간표랑 요금표에요.거의 10분 간격으로 배가 왔다 갔다 합니다.오전5시부터 새벽2시까지 오고 가네요. 

우리는 교통카드를 사용했기 때문에 그냥 카드를 찍고 들어 갔어요. 물론 나올 때도 그렇게 했구요. 

배에 올라 타는 모습입니다. 스쿠터가 엄청 많았어요. 평생 마실 오토바이 매연을 다 마시고 온 것 같아요.

타고 들어 간 배에요.

고산훼리 건물을 찍은거에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가오슝에서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를 선택한 것은 아주 잘 한 일 같아요.

문이 열리는 쪽으로 오토바이들이 줄을 섭니다. 

있는 동안 비가 참 많이 온 것 같아요. 1~2월이 우기라고 합니다. 기온은 여행하기 딱 좋았는데, 비가 문제에요. 항구를 빠져 나가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멀리 Cinjin섬이 보이네요. 

사진에 보이는 곳이 여객 터미널이에요. 건물이 꽤 오래된 것 같아요. 홍콩에도 이런 비슷한 양식의 건물이 있었던 것 같아요. 

섬으로 올라 서면서 찍었습니다.

여객 터미널을 나와서 뒤돌아 찍었습니다.

여기부터는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몇 컷 찍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한 바퀴 돌려고 간 곳이라 아무 정보없이 들어 가서 여기의 주요 시설들은 보질 못했어요. 

Cijin Shell MuseumCijin Wind Turbine ParkKaohsiung Lighthouse,Qihou Fort,Rainbow Church,YM Museum of Marine Exploration Kaohsiung 이 있다고 하는데 가시면 한 번 찾아 보세요.


회를 먹을 수 있는 먹자 골목입니다. 이 길을 따라 쭈욱 가면 위에 열거한 곳을 대부분 갈 수 있습니다. 길쭉한 섬을 가로지르는 왕복 2차선 도로거든요. 

섬을 짧게 돌며 유일하게 사먹은 오징어 구이에요. 두 마리 사서 아주 잘 먹었습니다. 한 쪽에서는 오징어를 녹여서 양동이에 씻고 한 쪽에서는숯불에 굽습니다.  맛있네요. 


숯불이 길죽한 것이 공업용은 아닌 것 같아요. 대만 가서는 그냥 길거리 음식을 마구 사먹었는데, 배탈이나 속이 뒤짚히는 그런 경험은 없었어요. 맛있게 잘 먹은 것 같습니다. 

해변입니다. 우측에 보이는 산을 따라 가면 등대가 있습니다. 그리고 위성사진으로 보니 산 뒤쪽이 절벽으로 멋질 것 같아요. 


절이 아니고 사당인 것 같아요. 절이면 뒤에 사자가 붙어야 하는데, 여기엔 궁이 붙어 있네요. 

배타는 바로 옆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여객터미널을 찍은 사진입니다. 건물이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오슝의 문화 예술 구역이라고 합니다. 안내 책자에 있어서 가 봤어요. 산책하기에 좋았습니다. 그리고 벽화도 있고, 수륙양용차도 탈 수 있구요. 그리고 전시회도 열리고 있었는데요, 입장료가 비싸서 들어가 보지는 않았어요. 커다란 범불비도 있고 여러 종류의 비슷한 인형들이 있어서 가 볼만 합니다. 특히, 전시장 길 건너에 어묵집이 있는데요, 저렴하니 먹을만 합니다. 물론 냉동 어묵을 데쳐 주는 수준인데,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아래 영문은 글 마지막에 붙여 놓은 URL에서 인용했습니다. 참고하세요.


The Pier 2 Art Center in Kaohsiung is a hub of outdoor and indoor art warehouse and museums. Its set around an old and charming unused wharf. The wharf is now named the “Yencheng Passenger Wharf“. The Pier 2 Warehouse main building was used to store sugar, but now houses different contemporary art throughout the year. 

The surrounding grounds are full of modern art sculptures, statues and decorated buildings. There are miles of walking paths and a cycle path that cuts through tte...Painting on wall at Pier 2. The Pier 2 Art Centre in Kaohsiung is a hub of outdoor and indoor art warehouse and museums set around an old and charming disused wharf. The wharf is now called the “Yencheng Passenger Wharf“.

The main building, The Pier 2 Warehouse, was once a used to store sugar, but now houses different contemporary art throughout the year. The surrounding grounds are full of modern art sculptures, statues and decorated buildings. There are miles of walking paths and a cycle path that cuts through the art district which adds to the fresh feel of the area.

Pier 2 is the best place in Kaohsiung for modern art fans, and the area is bustling with young art lovers and visitors.


The district comprises of not only the Pier 2 Warehouse, but several other art galleries and museums, which are all next to each other. Some of the other galleries are currently


(From : https://www.englishintaiwan.com/business-directory/kaohsiung/pier-2-art-center-in-kaohsiung)



아래 사진들은 걸어 간 쪽으로 주~~~욱 나열한 거에요. 그냥 둘러 본 수준이라 정확한 설명을 들일 수는 없습니다. 사진 보시고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시면 다녀 오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타이페이 101빌딩 야경을 보기 위해 전망대까지 수 많은 계단을 올랐더니 시장기가 온 몸을 휘감았습니다. 그래서 눈에 보이는 맥도날드에 들어 가서 치킨버거랑 소고기버거 그리고 애플파이를 시켜 먹었습니다. 맛은 우리나라나 그 맛이 그 맛이었구요. 맥카페가 맥도날드 안에 있는 것도 우리나라랑 같았습니다. 가격은 저렴한 편이었구요. 탄산음료에 햄버거가 먹고 싶을 때 들어 가면 괜찮을 듯 합니다. 가장 이질감없이 전세계 어디서나 만만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인 것 같아요.


위  치



사진 나갑니다.


시청역까지 가는 마을 버스를 타기 위해 내려선 네거리에요. 그 네거리 한 켠에 맥도날드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천장에 뭔가 매달려 있는 것 빼고는 비슷합니다.

메뉴판이에요.

계산대 옆에는 맥카페가 있습니다. 맥도날드는 2층으로 되어 있고 화장실이 2층에 있습니다. 우리도 화장실은 2층에 있죠.

원산지 표시를 하고 있는 액자가 귀여워서 한 컷 찍었습니다.

행사 제품으로 스누피 시리즈를 팔고 있네요.

계산대에 붙어 있는 광고판이에요.

1+1행사를 알리는 받침입니다. 저렴하죠.^^

메뉴는 뭔지 가물가물합니다. 기본 햄버거일거에요.


요것이 애플파이에요.


영수증이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오슝에 머물 때 묵었던 숙소를 소개해 드립니다. 잠만 자고 아침을 중요하게 여기는 우리의 목적에 딱 부합하는 호텔이었습니다. 걸어서 10분 거리에 지하철역도 있고 역 주변이 번화가라 있을 건 다 있습니다. 특히, 야시장을 찾아 멀리 가지 마시고, 백화점 맞은 편 골목으로 가면 시장이 펼쳐져 있으니 여기를 구경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숙소는 100점 만점에 90점 주겠습니다. 정리도 잘 해 주시구, 침대도 딱딱하니 잠자기에 딱 좋았습니다. 손님이 많지 않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밤에 엄~~~청 조용해서 숙면을 취하기에는 그만입니다. 여기 강추합니다. 하지만 가오슝의 밤을 즐기고 싶다면 여기 보다는 좀더 번화가로 가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호텔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Hotel Sunshine

No.75, Jhonghua 4th Rd., Lingya District, Kaohsiung, 802, Taiwan, ‏‎080-665-0880 (Korea Toll Free), 82-2-3480-0145 (From overseas)


호텔.컴의 선샤인호텔 페이지에요. 클릭하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www.hotels.com/hotel/details.html?tab=description&q-localised-check-in=2016-04-06&hotel-id=278302&q-room-0-adults=2&YGF=2&MGT=1&WOE=4&q-localised-check-out=2016-04-07&WOD=3&ZSX=0&SYE=3&q-room-0-children=0



첫 날 도착하면서 찍은 사진이에요. 가격이 저렴해서 선택했는데 첫 인상이 괜찮다에요. 여관일 줄 알았거든요.

입구에요. 고급스럽습니다.

프론트에요. 여기 여직원은 중국어, 영어, 일본어를 할 줄 알더라구요. 그리고 친절합니다.

우리 방에 가기 위해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니 보이는 풍경입니다. 

호텔 입구에서 보이는 장식들입니다.

프론트데스크 맞은 편에 찻집이 있습니다. 그리고 엘리베이터가 있구요.

누굴 기념하는 것 같은데 잘 모르겠어요. 장식은 예쁩니다.

찻집 내부 모습이에요.

엘리베이터 타는 곳입니다.

2층에 조식을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있습니다.

여긴 우리가 머문 숙소를 퇴실하면서 잠깐 찍은 사진이에요. 전원플러그 준비하셔야 하구요. 티비는 그냥 장식품이었습니다.

가오슝 도로를 걸으면 오토바이 매연이 장난이 아닙니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창문을 열지 않는 것이 좋아요.

숙소 복도에요.

여기부터는 조식뷔페가서 찍어 본 사진들입니다. 메뉴가 뭔지 모르겠구요. 맛은 그럭저럭 먹을 만 합니다. 유럽의 조식보다는 백배 낫습니다.












Sand Shopping District Station 주변 상권이에요. 대형 마트로는 까르프가 있구요, 그 옆에 이케아가 있습니다. 그리고 백화점이 두 개가 있구요. 쇼핑센터답게 있을 건 다 있습니다. 타이완에서 두번째로 높은 빌딩도 있구요.


애플제품을 파는 곳도 있구요.

잡화점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다이소 같은 곳이에요. 과자부터 장난감, 생활용품 전자제품 등 중저가의 제품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시익스프레스도 있구요.

여행비 여유가 되시면 여기 가 보세요. 고기 먹는 곳인데요, 가오슝 사람들 엄청 많습니다. 맛집인 것 같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ianxiang is the largest recreation spot on the eastern section of the Central Cross-Island Highway; many of the travelers on the highway stop here. Tianxiang has food and drink, accommodation, transport, post office, visitors services, temples and scenic spots all the visitor needs.

The multi-level river terrace terrain has welcomed different ethnic groups from ancient times to this day. Standing here, you are surrounded by impressive natural and cultural scenery. We recommend you take your time strolling around Tianxiang, discovering interesting stories.






Notes on the Yue Fei Pavilion - Situated at km 173 on the Central Cross Island Highway, between the Tzumu Bridge and Holiu Camping Ground, the Yue Fei Pavillion is an excellent place to watch the waterfalls on the opposite side of the Liwu River. The pavilion, built early on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Central Cross Island Highway, is named after the folk hero of ancient China, Yue Fei. There is a suspension bridge across the river that leads to roads that were used to across the forests of some of the major mountain, Panshi Mountain and Chilai Mountain. This east access point leads to one of the park's Ecological Protection Areas. entry to which is not allowed except with a permit. The bridge is closed to general access and can be dangerous.






Eternal Spring Shrine, also called Changchun Shrine (traditional Chinese: 長春祠; simplified Chinese: 长春祠; pinyin: Chángchūn cí; Pe̍h-ōe-jī: Tiông-chhun-sû; literally: "Ancestral shrine of Eternal, or Long, Spring"), is a landmark and a memorial shrine complex in Taroko National Park in Taiwan, in Hualian County near town of Xiulin. It is one of the major picturesque points of the park, with the view of the mountains and the waterfall, and one of the main memorials for veterans.

It was planned for construction in 1958 while the Central Cross-Island Highway was built nearby. It commemorates the memory of 212 veterans who died while constructing the highway (1956—1960).

The name of the temple comes from the Changchun Falls that never stop running. The Shrine is located right above the waterfall streams.It has been rebuilt at least twice, after being destroyed by landslides. The most recent shrine was built in 1989. (from wikipedi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Jinheng Bridge spans the Ludan River, a Tributary of Liwu River. It was originally called Bailong Bridge but was renamed to commemorate Jin Heng.

At 2 am on the morning of October 20, 1957 an earthquake measuring 5 on the Richter Scale shock Taroko, triggering a series of rock falls that seriously damaged the under-construction highway.

At dawn, Jin Heng, Chief Engineer of the Ripon Engineering Section, went to inspect the damage. At 6 am a landslide him to his death.

He was the most senior of the many fatalities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highway. Upon its completion the bridge was named "Jinxing ridge" and a statue was erected at the site in his memory.

Jinxing Bridge was originally an arched bridge made of reinforced concrete. The original bridge was destroyed by Typhoon Amber in 1997 and its replacement by Typhoon Bilis in 2000. Today's Jinxing Bridge was opened in November 2003. Typhoons and earthquakes are natural phenomena that Taroko cannot avoid.

The tremendous power of typhoons and earthquakes mean that Tarok's natural and cultural scenery is always changing.



Taroko National Park Indian head






慈母橋 and Frog rock




慈母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hen Taroko National Park was established on November 28, l986, it was of special significance for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movement in Taiwan: it showed that both the public and the government agencies had realized that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nation's four decades of extraordinary economic success, serious damage was being done to its natural resources.

According to the National Park Act of the Republic of China (passed in l972), parks are established to protect the natural scenery, historic relics and wildlife; to conserve natural resources; and to facilitate scientific research and promote environmental education. 

According to 12th regulation of the National Park Act of the Republic of China, the land in the park is divided into five categories: Ecological Protection Areas (these are managed for their wilderness value, and are not open to the public), Special Scenic Areas, Archeological Protection Areas, Recreation Areas, and General Protection Areas. Protection projects and utility projects are undertaken according to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each category's resources. This has achieved the aims of conservation, research and environmental educational recreation.
According to the National Park Act,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is responsible for supervising the park. It's Construction and Planning Agency is responsible for the design and supervision of parks, and also supervises the headquarters of each national park and manages the park's conservation affairs. There are five administrative Sections and one police corps for each national park. (from tarok national park homepag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잠시 방황하다가 다시 휴일이라 사진을 정리해 봅니다.

오늘은 꽃보다 할배 대만편에서 아주 비중있게 다룬 곳인데요, 그다지 멋지다고 할 수는 없지만 대만에 갔다면 한 번은 가야할 것같아 하루를 투자해 다녀왔습니다.

타이루거협곡을 가기 위해서는 타이페이역에서 화련 가는 열차를 타고 약2시간30분을 가야 합니다. 가면서 보이는 풍경은 우리내 80년대쯤 되는 것 같구요, 화련에 가까이 갈 수록 우리나라 강원도 분위기가 납니다.

화련에 도착해서 택시여행을 택했습니다. 이유는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서이구요, 2,500불에 여행을 했는데, 타이페이로 돌아오는 열차를 기다리다 만난 다른 부부는 1,700불을 주고 다녀왔다고 합니다. 가격 흥정 잘 하세요.^^

택시를 타고 타로코협곡 입구까지는 40~50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지금부터는 사진으로 말하겠습니다.


화련역사를 나와 우측을 보면 택시가 즐비합니다. 작은 도시에 택시가 참 많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길을 가다 보면 택시기사가 부릅니다. 타로코협곡 가냐구하면서요. 영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있고 못하는 기사가 있습니다. 영어를 할 줄 알면 보다 비싼 요금을 받는 것 같아요. 가격 흥정 잘 하시면 좋을 듯 해요. 우리는 좀 비싸게 갔다 온 것 같아요.

우리 일행이 탄 택시에요. 아주머니구요, 간단한 영어 의사소통이 가능합니다.

요금표에요. 저는 봐도 모르겠어요. 요거랑 뒷면 지도를 보여주며 가격을 이야기 해 줍니다. 사전조사해서 가신 분들이라면 대충 아시겠지만 우리는 기냥 갑니다. 어디 갈까?하면 그냥 가는 스타일이라, 잘 모르겠어요.^^;;

기사분이에요. 요금은 비쌌지만 설명은 간단 간단한 영어였지만 화내지 않고 친절하게 잘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택시를 타야지 자가용업자 차를 타면 보험처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타지 말라는 말씀도 하시네요. 가격적인 면에서는 훨씬 쌀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여튼 비용만 뺀다면 아주 좋았습니다.

점심을 먹어야 한다니까 입구에 식당이 있고 가격도 저렴하니 맛있다고 이야기해서 따라 갔습니다. 정말 맛있습니다. 우리나라 중국집에서 먹는 음식맛이 나서 당황하지 않고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특히 볶음밥은 우리나라랑 똑같아 몇 개 시켜먹었어요. 만족감 아주 우수합니다.


간단한 음료수도 구매 가능하더라구요.

이름은 모르겠어요. 국수 종류를 시켜서 먹었구요.

국물 맛도 좋았습니다.

아주 맛있어서 사진찍는다는 것도 잊고 있다가 찍었습니다. 요거 강추합니다.

화장실 들렀다가 뒷쪽에서 찍어 보았습니다.

저 문 안쪽이 국립공원이 시작되는 곳입니다. 물론 여기는 나오는 곳이구요. 들어 가는 곳은 오른쪽으로 해서 다리를 건너서 갑니다.

지도가 있네요, 그리고 위치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You are here라구요.

타로코 협곡에 대한 설명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내멋대로~ 2016.03.12 13:28 신고

    꽃할배에서 인상깊게 본 곳이군요
    대만여행가면 꼭 가봐야겠네요

    • conetrue 2016.03.12 15:25 신고

      덧글 감사드립니다. 계속 사진 올라 갈꺼에요. 참고하세요.^^

오늘은 지오파크 사진 올려 봅니다. 쾌청한 날씨에 아침이나 저녁이 좋았을텐데 좀 아쉽습니다. 게으름을 탓하고 날씨를 탓해야겠어요. 이곳의 상징인 귀여운 공주 바위를 여러 각도에서 찍고 싶었는데 기념사진을 찍으려면 줄을 서야 하고 기념사진 찍는데 방해가 되면 가차 없는 불호령이 떨어지네요. 아쉬웠습니다. 다음에 온다면 아침 일찍 첫 번째로 개촬구를 통과해야겠어요.


모든 사진은 HDR 적용을 했구요. 그리고 밝기 조절했습니다. 사진은 오두막과 이사벨 zf85mm, 180mm를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위키피디아에 있는 글 옮겨 왔어요.

Yehliu (Chinese: 野柳; pinyin: Yěliǔ) is a cape in Wanli District, New Taipei, Taiwan.

The cape, known by geologists as the Yehliu Promontory, forms part of the Daliao Miocene Formation. It stretches approximately 1,700 metres into the ocean and was formed as geological forces pushed Datun Mountain out of the sea.

A distinctive feature of the cape is the hoodoo stones that dot its surface. These shapes can be viewed at the Yehliu Geopark operated by the North Coast and Guanyinshan National Scenic Area administration. A number of rock formations have been given imaginative names based on their shapes. The best known is the "Queen's Head" (女王頭), an iconic image in Taiwan and an unofficial emblem for the town of Wanli. Other formations include the "Fairy Shoe", the "Beehive", the "Ginger Rocks", and the "Sea Candles". (from wikipedi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은 예류지오파크 사진 올려 봅니다. 대만 여행하면서 가장 셔터를 진지하게 누른 것 같아요. 하지만 실력이 바닥이라 만족스럽지는 않네요. 갑자기 옛날 24mm 간단한 사용기 올렸는데 렌즈가 아깝다는 덧글이 달리더라구요. 반성은 많이 했는데 실력은 않느네요.

비가 오지 않고 날이 맑았다면 대만 최고의 여행지였을 것 같아요. 바위들 모양이 생소해서 그런지 신선했습니다. 그리고 Cute Princess는 멋지더라구요. 저는 여왕인줄 알았어요. 그래서 지난 글에서 초등학교 벽에 모자이크 된 장식을 여왕이라고 했습니다.

대만 여행은 그냥 다녔습니다. 지역을 설정하고 거기는 무엇이 유명하대라고 하면 조사없이 그냥 갔습니다. 그래서 계획성있게 다니신 분들 보다 본 것이 없더라구요. 여튼 여기는 강력 추천입니다. 대만 땅끝은 시간나면 가시라고 했는데 여기는 꼭 가보세요.


매표소에요. 가격을 보면 성인은 80원이고 아이들은 반값이네요.

위성사진이 있어서 찍어 보았습니다. 우측 위로 쭈욱 뻗은 땅이 우리가 갈 곳이에요.

입장표를 한 번 찍어 보았습니다. 귀여운 공주가 대표 모델이네요.

관광 안내소 인가보네요. 비가 와서 비를 피하려고 들어 가신 분도 계시더라구요.

지오파크의 볼거리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1번부터 36번까지 있네요. 하지만 일일이 찾아 다니지는 않았어요. 기냥 보았습니다. 보이는대로. 

다른 패키지 여행자분들도 16번 귀여운 공주 바위에서 사진 찍으시고는 가 버리시더라구요. 우리는 2시간 이상을 머물렀는데 패키지로 오신 분들은 입구에서 1시간 주시더라구요. 자유여행 오길 잘 했다고 느낀 곳이기도 합니다.

어디에 있는지 보여주는 지도에요. 36번까지 가야하는데 조그마한 산을 올라야 하더라구요. 가다가 말았습니다. 바람도 심하더라구요.

네춰센터라는데 당연히 가지 않았어요.^^;; 사진만 남겼습니다.

지표면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돌의 종류라던가 형성과정 등등.


표를내고 입장하시면 됩니다.

뭐뭐는 하지 말라고 하네요.

자 보이시죠, 115cm 넘으면 성인 요금을 내야 합니다.

진입로에요. 이 길로 약 150m 정도 걸어 들어 가시면 본격적인 지오파크입니다.

가다 보면 유명한 바위들은 모조품으로 해서 세워 놓았습니다. 이 모양들을 잘 보시고 실제 찾아 보시면 됩니다.


여기부터가 진짜 지오파크에요.

형성과정을 설명하고 있네요.



큰 규모는 아니에요. 그냥 획 둘러 보면 1시간도 남습니다. 바위 크기랑 사람 키랑 비교해 보시면 크기를 짐작할 수 있겠죠. 여기서 귀여운 공주를 열심히 찾았습니다. 헤헤, 헛수고였죠. 다음 칸에 있습니다.


저 너머 사람들 줄 서 있는 것 보이시나요. 귀여운 공주 앞에서 사진을 찍으려고 줄을 서 있는거에요. 지형을 보니 천 년 정도면 섬이 될 것 같습니다 아니 이미 섬인데 다리로 연결해 놓았어요.

귀여운 공주 뒷 모습입니다. 역시 인간의 손이 닿으면 자연은 그 모습을 잃는 것 같아요.  멋진 곳은 관광지가 되기 전에 찾아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섬을 연결한 다리들이에요.


귀여운 공주 얼굴이에요. 가만 보면 눈과 입도 보이는 것 같아요.

이 사진은 언덕을 올라 36번 을 가려다가 포기하고 오던 길을 바라다 본 모습입니다. 참 특이했던 지오파크였던 것 같아요. 타이페이 가시면 꼭 가보세요. 보통 여기 오셨다가 풍등날리러 갔다가 마지막에 지우펀을 가시더라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