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행의 마지막 날,


 워싱턴에서 비행기 타는 날 기름을 넣기 위해 주유소를 찾다가 늦을까봐 조마조마한 경험을 토대로 이번에는 여유롭게 도착하기 위해 아침 일찍 출발했습니다. 숙소 바로 앞에 주유소도 있어서 가득 채웠습니다. 가득 채워서 반납하면 약20km  주행해도 반납을 받아 주더라구요. 렌트카를 할 때 언제나 기름을 채워서 반납하는 걸로 합니다. 그래서 반납하는 날 아침에 주유를 하고 가져다 주죠. 그러면 반납받는 곳에서 기름양 체크한 후 반납이 완료됩니다. 언제나 보험을 풀커버리지로 가입을 하기에 차량 상태를 보지 않습니다. 편리하더라구요.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아쉬운 것은 금문교를 제대로 보지 못한 거에요. 야경을 찍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사실 노력은 안했어요. 다른 일정들이 있어서요. 다음에 다시 가기로 했습니다. 


반납을 하는데 헤메일 줄 알았는ㄷ요, 아이폰으로 길 안내 받으며 가니 도로를 잘못 들어 설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정표가 잘 되어 있어서 그것만 따라 가면 되더라구요. 우리 인천공항에서 장기주차를 하면 하루에 9,000원이면 주차를 할 수 있는데요,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장기주차장은 하루에 25달라나 하네요. 우리 돈으로 26000원 정도 합니다. 엄청 비쌉니다. 역시나 부자들이 사는 동네답습니다.


다른 렌트카는 빌려보지 못해 알지 못하지만 허츠 빌리면서 후회한 적은 없어요. 그런데, 지역마다 요금 부과하는게 좀 달라서 나중에 체크해 봐야 합니다. 더 받는 곳도 있더라구요. 그럴 땐 내고, 우리나라로 돌아 와서 한국지사에 전화하면 돌려 받을 수 있습니다. 


차량을 반납하고 안내판을 따라 올라 가서 열차를 타면 탑승장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이 때 카트를 사용하려면 5달라를 내야 합니다. 이것도 비쌉니다. 탑승동에서 기다리다 무사히 비행기타고 한국으로 돌아 왔습니다.


다음엔 시애틀쪽으로 가 볼까 합니다.^^


사진은 시간 순으로 나열되어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드로이드는 운영체제인데요, 보통 애플이 아닌 스마트폰 운영체제로 사용이 됩니다. 구글에서 만들었구요, 안드로이드 캐릭터를 만들어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방문자센터에 가서 보니 다양한 안드로이 인형들을 만들어 놓았더라구요, 그래서 찍었습니다. 귀엽더라구요. 그 사진들을 올려 봅니다.


안드로이드 미니는 아티스트 앤드류 벨 팀이 유명인, 사건, 문화, 제품 출시 등을 적용해서 만들었다고 하구요, 빌딩 2000에 있는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구요, 인터넷으로도 구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앤드류 벨 온라인 스토어인 Dead Zebra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은 미국여행의 마지막 목적지인 구글 본사 사진을 올려 봅니다. 다행히 구글 본사에 지인이 있어서 애플본사처럼 안간듯 간게 아닌, 식당이랑, 방문자센터(?)를 둘러 볼 수 있었습니다. 애플보다는 좀 더 개방적이라고나 할까요, 하지만 건물 안으로 들어 가기 위해서는 애플과 마찬가지로 직원이 있어야 합니다. 항상 옆에요. 그리고 건물 내 사진은 금지입니다. 

일단, 지인은 금감원에 있다가 구글 한국지사에 시험을 봐서 들어 간 후 다시 2년 후, 구글 본사에 지원해서 현재까지도 근무하고 있습니다. 연봉은 의사 연봉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일하는 것도 엄청 자유스럽구요, 하지만 성과는 나와야겠죠.^^ 그냥 지나다니는 직원들이 다 박사라고 보면 된다고 하네요. 그글 본사를 둘러 보는 동안 우리 말을 쓰는 사람들을 몇 명 보았구요. 참 여유로와 보였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들 하고 계시겠죠. 여튼 노동 환경은 엄청 좋다고 합니다.


점심식사를 했는데요, 건물마다 식당이 있고 한국음식은 없고 여러 나라의 음식들이 나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좀 우리 음식이 그립다네요. 정말 잘 나옵니다. 배식하시는 분들도 엄청 친절하시구요, 보통 직원이 아닌 식당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구글 본사 주변에 살 수가 없답니다. 2시간 정도의 거리에 살면서 매일 출퇴근을 하구요, 생활수준 차이가 엄청 난다고 하네요.


방문자를 위한 방이 마련되어 있는데요, 안드로이드들이 있고, 구글이 만들어진 이 후의 방문자수를 그래프로 그린 그림이 있고, 방문자들이 가보고 싶어하는 사무실을 욺겨논 방이 있습니다. 가운데에는 공놀이 시설이 있구요, 구글맵 시연해 놓은 곳도 있구요, 유명인들과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EX CEO의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구글직원들의 근무환경 홍보, 레크리에션 활동, 단합대회 사진들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건물 주변에는 구글자전거가 있구요, 놀이터도 준비되어 있으며, 구글맵을 만들 때 사용한 차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여튼 애플보다는 났습니다.


아래 사진 보시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7.07.01 12:30

    비밀댓글입니다

    • conetrue 2017.07.17 21:38 신고

      죄송합니다. 그건 할 수가 없어요. 업무에 지장을 주더라구요, 그래서 우리도 잠깐 만나고 헤어졌습니다.

구글 본사를 방문하고 찾아 갔습니다. 느낌으로는 한 20여분 걸린 것 같아요. 거리는 9.3마일이네요. 가면서 차는 막히지 않았구요, 구글 본사처럼 방문자를 위한 방문센터가 잘 되어 있을거란 생각을 햇습니다. 애플 역사박물관도 상상했구요, 도착해서 주차장을 찾아 주차를 하고 방문자센터로 가는데, 대부분이 중국인입니다.  간혹 우리말도 들리네요. 그렇게 입구에 도착해서 들어 갈 수 있냐고 물어 보니, 안된답니다. 직원이 나와야 들어 갈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럼 건물 외부라도 둘러 보자라고 했지만 건물들 밖으로 도로랑 주차시설이 되어 있고 건물 안쪽으로는 들어 갈 수도 없게 철조망이 쳐져 있습니다. 결국 한바퀴 건물 외벽만 보고, 겨우 갈 수 있었던 애플스토어를 잠시 구경하고 나왔습니다. 이곳에 가서 느낀 것은 "우리 여기 왜 왔니?!!!!!!!"입니다. 갈 필요 전혀 없습니다. 뭐 본사 땅 한 번 밟아 보았다 라던가 , 아는 직원이 있으면 모를까.^^


그래서 사진도 별로 없어요. 그냥 애플스토어 사진만 대박 많습니다.










































그냥 온 방문자를 위한 준비는 되어 있지도 신경도 쓰지 않는 것 같아요. 그냥 올테면 와라 정도. 그래서 화장실도 문제였는데요, 지나가는 직원에게 물어 봐서 알게된 화장실입니다. 

바로 옆건물이에요.

와이파이는 프리인가 봅니다.

화장실이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하면 가장 눈에 띄는 건물이 있는데요, 바로 코잇타워입니다.

"for the purpose of adding to the beauty of the city I have always loved"라는 말을 남기고 죽은 도시 소방관의 후원자인 Lillie Hitchcock Coit의 이름에서 다왔다고 합니다. 코잇타워가 있는 언덕의 이름은 Telegraph hill이라고 하구요, 공원이름은 Pioneer park이네요. 유산의 1/3을 기부했다고 합니다.  1931년에 제안되었고, 1933년에 완성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2008년 1월 29일에는 National Register of Historic Placesㅇ 추가되었습니다.118,000불을 기증해서 타워랑 세명의 소방관 조각상을 만들었네요.


우리는 롬바드가에서부터 걸어서 갔는데요, 처음엔 항구쪽을 돌아 보고 롬바드가로 걸어 가서 다시 코잇타워로 갔습니다. 사실 사전 조사는 하지 않고 가 보고 싶다고 해서 걸었습니다. 타워에 올라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갔는데요, 도착했을 때는 이미 문을 닫은 상태였습니다. 공원은 주택가 위에 위치해서 위험하진  않았구요, 가는 동안에 보이는 주택들은 엄청 비싸 보였습니다. 가다가 농구장과 체육관이 있는 곳의 화장실을 이용했는데요, 미국인 가족이 우리가 옆에 오니 멀리 달아 나네요. 우리는 미국인이 무서운데 말입니다.


공원은 11월부터 4월까지는 10시에서 17시까지, 하절기에는 18시까지 한다고 합니다. 타워 전망대까지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을 하구요, 입장료가 있습니다. 추수감사절, 1월1일, 크리스마스에는 쉰다고 하네요.


주차는 장애인만 할 수 있는 것으로 봤습니다. 올라 가면서 여행객은 39번 버스를 이용하라는 간판을 여럿 보았어요. 속 편하게 걸어 올라 가시면 될 듯 합니다. 건물들 구경도 하구요. 


엘리베이터 예약 사이트가 있네요. 어른은 9달러이고, 11세까지는 6달러 나옵니다. 금액이 올랐네요.


http://reservations.arestravel.com/attraction/list/8820/m71


문을 닫아 전망대까지 올라 가질 못해서 구글에서 검색해서 보았습니다. 도시 풍경을 다 볼 수 있네요. 샌프란시스코를 보려면 꼭 다녀 오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가 가 있는 동안에는 낮에도 해무가 몰려 오고 밤에도 해무로 도시가 점령당해서 좋은 뷰는 못 봤습니다. 그렇게 보고 싶던 금문교도 못 보았구요. 금문교 전망대 가서 화장실만 들렀다 왔어요.^^


롬바드가에서 코잇타워를 보고 똑 바로 내려와 길을 건너 가면 보이는 체육시설입니다. Joe Dimagro Playground라네요, 그리고 North beach swimming pool이 있습니다. 저 멀리 Saints Peter and Paul Church가 보이네요. 워싱턴스퀘어공원에 있습니다.


 체육공원 앞에는 버스 정류장이 있네요. 이 아래 네거리에는 케이블카가 지나갑니다.

저기 공사 전광판을 보면 39번 보스를 이용하던가 걸으라고 합니다.

2시간 무료주차인데요. 자리 찾기는 힘들 것 같아요. 주민들이 있으니까요.

예쁜 주택들이 많습니다.

주말에는 방문자는 주차할 수 없다고 나오네요. 코잇타워 앞에 주차장이 있지만 없는 것으로 생각하세요.



공원 중간에는 Statue of Christopher Columbus가 있구요, 이 동상을 중심으로 로터리가 되어 있어서 차가 회전을 해서 나갑니다.

타워 모습이에요.

닫힌 문안으로 들여다 보니 엘리베이터가 열려 있네요.

빌딩숲쪽은 나무들때문에 잘 안 보입니다. 그리고 해무가 끼었네요.

차들 바퀴를 잘 보면 모두 한 방향으로 앞바퀴가 돌아 가 있는게 보이시러에요. 언덕에서 이렇게 주차하지 않으면 벌금이 엄청 쎄다고 합니다. 몇 백불인걸로 알아요.

요건 공원 올라 가기 바로 전 언덕에서 찍은 항구쪽 모습입니다. 멀리 베이브릿지 교각이 어렴풋이 보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다음 날 구글 본사 구경이 있어서 전날 영화에 나왔던 알카트라즈 감옥을 가려고 티켓을 구매해서 갔는데요, 요세미티에서 늦게 나오는 바람에 배를 못 탔습니다. 그 덕에 좀 걸었네요. 조금 여유로왔구요. 


요세미티국립공원에서 9시25분에 출발했는데, 주차한 시간을 보니 4시가 넘었네요. 한 바퀴 돌아 서 그런 것 같구요14시30분쯤에 알카트라즈 배 타는데 도착한 것 같아요. 그러니 혹시나 우리처럼 요세미티국립공원 하프돔에서 출발해서 알카트라즈섬 들어 가는 1시30분 배를 타시려면 6시에는 출발하셔야 여유롭게 오면서 점심으로 햄버거라도 드시고 하실  것 같아요. 의외로 샌프란시스코에 가까와지면서 차가 많아집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입성하려면 Bay Bridge를 통과해야하는데, 주말이라 그런가 차가 많네요. 제퍼슨 스트리트에 차를 대기는 힘들어요, 아래 주차사진을 보시면 차들로 꽉 차있어서 주차장을 이용하셔야 하는데요, 주차장은 도로 맞은 편으로 가시면 많습니다. 그리고 큰 도로에서 주택가 쪽으로 가시면 주말엔 무료주차구역이 좀 있습니다. 물론 차들로 들어 차 있는데요, 우리는 아주 가까운 곳에 운좋게 차를 댈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돈으로 2만원은 줘야 주차를 할 수 있습니다. 대로변 갓길 주차는 아래 사진에도 있지만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낮시간에는 시간당 3달라이구요, 오전에는 50센트네요. 하지만 돈을 씀녀 그 만큼 편리합니다. 최대한 가까운 곳에 차를 대세요.^^ 걸어 다녀보니 안전합니다.


알카트라즈 표를 가지고 제 시간에 타지 못하면 다음 날 일찍 와서 빈자리가 날 때가지 대기하다 타면 된다고 합니다. 우린 그럴 시간이 없어요. 표값의 80%정도 받고 팔았어요. 직원 한 분이 표를 구하는 미국인을 연결시켜주더라구요, 너무 고마워 팁을 주려고 하니 받지 않습니다. 정직원이라 받으면 안된다고 하면서요. 고맙더라구요.


그렇게, 표를 팔고 주변을 둘러 보았습니다. 아래 사진 잘 보시면 배편 시간이랑, 모형 그림이 있습니다. 그리고 피어39 바닷가로 나가시면 멀리 알카트라즈섬이 보입니다. 그것으로 만족했어요. 금문교도 보이고 좋더라구요. 낮시간인데요, 해무가 심해서 금문교를 아주 또렷하게는 보질 못했습니다. 밤에 금문교를 차를 타고 왔다 갔다 햇는데요, 형체를 거의 보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다음에 다시 서부쪽 갈까합니다.^^



피어 39 홈페이 링크입니다.


http://www.visitfishermanswharf.com



사진 한 번 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피어39에 들러 물개를 보고 걸어서 도착했습니다. 여름이었는데도, 늦은 오후가 되니 춥습니다. 여름에  이 정도면 겨울에는 매우 춥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름에 샌프란시스코를 가시더라도 잠바 하나는 챙겨가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춥습니다.


여튼, 샌프란시스코에 온 목적은 구글본사를 방문하는 것이기에, 알카트라즈 들어 가 보려 한게 다인데, 늦은 도착으러 못 들어 가 보고 주변을 돌레 되었습니다. 


가파른 언덕 위에 8개의 커브로 일방통로를 내 놓았구요 양 옆으로는 계단을 만들어 사람들이 다닐 수 있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유명한 관광지임에도 그냥 일반 주택가입니다. 관광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점들이 보이질 않습니다.


도착해 보니 차들이 엄청 내려 옵니다. 모두다 한 번씩 운전해서 내려 오고 싶어 하네요. 아침부터 시작된 커브길 운전이 밤까지 이어집니다. 저두 구경 후 다시 차로 가서 몇 번을 내려왔습니다. 이번에 안 해 보면 언제 와서 도로를 내려 와 보나 하는 생각에요. 그리고 야경 찍는다고 다시 왔다가 카메라 머리만 깨 먹은 흔적이 있습니다.


롬바드가 위로 케이블카가 지나 다닙니다. 시간이 되시면 케이블카도 타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아래 링크는 케이블카 루트 표시해 놓은 사이트입니다.


http://www.sfcablecar.com/routes.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미국 여행의 마지막 날, 스탠포드 대학을 방문한 후 저녁을 스테이크를 먹자고 해서 망설이다가 그래 마지막이니 20만원 정도 쓰자라고 생각하고 스탠포드 대학을 빠져 나왔는데요, 운 좋게도 대학로를 지나게 되었습니다. 도로 좌우로 음식점들이 주욱 있고, 사람들도 많아서 여기서 음식점을 찾아서 먹자고 주차장을 찾아서 주차를 했습니다. 그리고 파머시 후문을 통해 정문으로 나와서 도로를 위 아래로 잠시 걸으며, 음식점을 찾았습니다. 애플 팔로알토점도 있더라구요, 번화가는 맞나봅니다. 지도를 봐도 음식점이 주욱 모여 있네요.


스탠포드대학을 방문하신 후 시장하시면 이곳을 찾아 가셔도 후회는 없을 것 같아요.


우리가 스테이크를 먹은 곳은 다음 링크에요. 궁금하신 분은 링크 눌러 들어 가 보세요.


http://conetrue.tistory.com/search/la%20strada


위     치



사     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샌프란시스코에 간 주 목적은 구글 본사에 근무하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서 입니다. 가는 김에 오후에 시간이 남아 스탠포드대학을 방문해 보았습니다. 건물 내부를 들어 간다거나 견학을 한 것이 아니라 아주 잠시 둘러 보았는데요, 아들을 기리기 위해 만든 박물관을 들아 가 볼 수 있었던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주차는 주말이라 2시간 파킹이 가능한 줄 알았는데요, 프리라고 하네요. 하지만 대학을 돌아 보려면 차를 타고 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아내를 기리기 위해 만든 교회에 스탠포드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네요. 대학 분위기는 조용하고 정적입니다.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곳, 운동을 하는 곳을 보지 못해서 일 수도 있구요. 여튼 보스톤의 하버드대학 풍경이 조금 더 나은 것 같구요, 여기는 서부의 넓은 땅덩이처럼 널널합니다.


사진 보시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우리날에 전자랜드나 하이마트가 있다면 미국에는 베스트바이가 있는 것 같아요. 저는 전자제품 구경하는걸 좋아해서 한 번 가 보았습니다. 가격은 그리 저렴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구글본사가 있는 마운틴뷰에 있는 매장으로 기억합니다. 제품들이 다양하고 볼거리도 많습니다. 캐릭터 제품들도 팔고 제가 좋아하는 드론이랑 무전조정 헬기도 팝니다. 특히나 맨날 눈으로만 구매하는 애플제품들도 있는데, 가격은 같은 것 같아요. 제품들 가격이 보이게 찍었습니다만 지난 8월 사진이라 가격은 많은 차이가 있으리라 생각되지만 미국의 베스트바이는 이런 제품들을 파는구나 하시면 될 것 같아요. 특히나 여행하시면서 사진 찍을 일이 많은데, 메모리나 삼각대 등 구매하실 때 유용하리라 판단됩니다. 마트에서 파는 삼각대는 안 사시길 추천드립니다.


그럼 사진 보시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