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1일은 오리온자리에서 유성우가 가장 많이 떨어지는 극대기라고 하는 소식을 전해 들었습니다. 낮에 에어쇼 구경때문에 성남에 있었기에 저녁 먹고 달렸습니다. 성남에서 고속도로로 가나 국도로 가나 별 차이가 없어서 국도로 달렸습니다. T맵에 막히는 길이 부분부분 있었는데, 막상 지나가 보니 막히지 않았습니다. 거리는 약 83km정도에 시간은 1시간30분 정도 걸렸습니다. 그냥 네비가 알려 주는대로 달렸습니다. 하남으로 해서 청평대교를 지나, 물안개 촬영포인트인 두물머리를 지났습니다. 그리고 어는덧 편도 2차선이 편도 1차선에 구불구불해 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10여km를 들어 가니 벗고개라는 곳이라고 네비가 알려줍니다.


도로 옆으로 차들이 줄서 있고 도로 옆에 사람들이 타임랩스를 걸어 놓고 차에 들어 가 있고, 어떤 사람은 도로 위에 매트를 깔아 놓고 누워 별을 보고 있었습니다. 금요일 밤에 장수를 다녀와서 일까요, 약간은 실망했습니다. 지금까지 별을 보면서 감탄을 한 곳은 네 군데가 있는데요, 한 곳은 강원도 두메 산골, 한곳은 고래불해수욕장 위에 있는 자연휴양림, 그리고 남해 자연휴양림이었구요. 마지막이 장수입니다. 그리고 괴산 절은 그 다음 단계인데요, 여기 벗고개는 괴산 절보다 한 단계 아래였습니다. 


왔으니 별을 좀 구경하고 가자고 해서 몇 장 찍었습니다만, 마음에 드는 것은 없네요, 역시나 적도의랑 카메라, 렌즈 뽐뿌만 받고 왔습니다. 그냥 즉흥적으로 별똥별을 보러 갔지만 극대기는 저녁 7시30분이라고 하네요.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거에요. 자정이 넘어서야 오리온이 능선 위로 떠 오르기 시작했으니까요. 아주 밝은 유성 두 개 작은 것 다섯개 정도 본 것이 다네요.


벗고개에 온 의의를 두자면, 경기도 지역에 있는 별을 볼 수 있는 곳에 와 봤다 정도입니다. 장수가 소중해 지네요. 서울에서 벗고개 가는 거리나, 충청도에서 장수 가는 거리나 거의 비슷하니 말입니다.


터널 가까이에 우측으로 도로 옆에 공터가 있습니다. 그리고 도로 위에서 타임랩스를 찍고 해서 자동차 불빛에 상당히 민감한데요, 요건 도로이기에 사진찍는 분들이 감내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돌아 올 때 터널을 지나 도로가 나 있는 줄 알았는데, 터널을 지나면 바로 시골 차 한대 지나갈 정도의 포장도로로 바뀝니다. 뒤 돌아서 가는게 좋을 것 같은데요, 내려 오는 시간은 오히려 좀 더 빠른 것 같기도 합니다.


하늘은 8시30분쯤에 도착했을 때는 광해가 심했는데, 11시가 지나면서 좀 어두워지네요.  다음에는 홍천엘 가 봐야 할 것 같아요. 군 시절에 강원도 어느 두메산골 노송 아래에 텐트치고 올려 다 본 하늘의 별들을 볼 수 잇었으면 좋겠어요.




사진 몇 장 올려 봅니다.


사진은 니콘카메라에 14-24 사용해 보았습니다.


민가가 두 채 있었습니다. 그 중 한 곳 불을 켜 놓았네요. 처음엔 꺼 놓았는데, 나중에 켜지더라구요.




터널과 함께 은하수를 담으면 좋을 것 같아요.




터널과 하늘이 절묘하게 나왔습니다. 손전등으로 터널 내부에 잠시 빛을 쏘았습니다.


14-24로 하늘을 담아 보았습니다.  오리온자리부터 백조자리까지 잡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